도서정가제로 인해

작가와 영세출판사들은 이익을 보고 있는가..

활자가 보급되기 이전

책이 장식품이자 사치품으로 사용되었던

그 시절로 돌아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주변에 책을 제대로 읽는 사람들이

점점 줄어든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초딩 2019-10-19 21: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기관의 사정은 다른가 봅니다.
오늘 차에 트렁크 가득 책을 싫고 도서관에 갔어요 기증하려고요. 아이들 전집이 많아서.
책 값이 비싸니 이렇게 기증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책을 읽을 수 있고 도서관도 예산을 아낄 수 있겠지라고 생각하며.
완벽한 저의 착각 이었습니다.
특히 예산이 많은지 판매 2년이 지난 책은 받지 않는다고 하고, 이미 책이 많다고 합니다. 담당 직원분도 난감해 하는 것 같았습니다.
생각해보니,
도서관은 예산을 받고, 예산을 많이 써야 또 예산을 받을 수 있으니...
한 트렁크를 어찌할까하다 중고 매입하시는 분들을 생각했는데 채 만원이 넘지 않을 것 같아서 포기했고, 아름다운가게는 절차가 있어 일부 못 가져가시면 한주 넘게 집에 쌓아둬야하고.

정가제 때문에 책 값을 비싸졌는데,
그러인한 부당함과 불편함은 순수하게 일반 독자에게만 부과된 것 같습니다.

참고로 책들은 구입한지 오래된 것들은 있지만, 담당직원분도 이야기한 것처럼 정말 깨끗하게 본것들이거든요 ㅎㅎ

방랑 2019-10-19 23:27   좋아요 0 | URL
출판사에서 일하는 대학 동기 얘기 들어보면 문제지 만드는 곳 빼고는 대부분 힘든 것 같더라고요..
도서정가제로 인해 사람들이 더 책을 가까이 못하는 것 같아요

초딩 2019-10-19 21: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청원 동위하고 왔습니다!
 

관객의 자세에 대하여


‘관크’라는 것은 ‘관객 크리티컬’이라는 말의 줄임말로 뮤지컬이나 연극 등의 공연장에서 다른 관객의 방해를 받는 것을 말한다.



오늘은 관크가 없기를.
내가 어떻게 해서 보게 된 작품인데 누가 나를 방해하겠어.
엄청난 경쟁률을 뚫고 티켓팅에 성공해서 비싼 돈을 들여 공연장을 찾아간 당신. 두근거리며 객석에 앉아 있다. 무대에는 여러 소품들이 덩그러니 놓여 있다. 상상한다. 어떤 줄거리로 배우가 어떤 연기를 펼치게 될까. 현실을 잊고 환상의 나라로 나를 데려가주기를.


사람들의 웅성거림이 잦아들고 점점 주변이 어두워진다. 무대 조명이 밝아지고 배우들이 나온다.
그런데 이 배우들은 아무 대사도 하지 않고 있다.
일단 기다려본다.
그런데도 배우들이 꼼짝을 하지 않고 관객들만 응시하고 있다.
관객들이 웅성되기 시작한다.
여러 소음들이 들리면서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다.
배우들은 여전히 관객들만 보고 있다.



갑자기 배우들이 관객들을 향해 욕설을 하기 시작한다.



관객모독의 줄거리는 바로 이런 것이다.
관객모독이 실제로 상영되기도 했다는데 요즘의 ‘관크’라는 단어가 떠올랐다.
다른 관객이 아니라 배우에 의해서 나의 감상이 방해가 되는 기분이 아닐까 하는.


영화와 연극을 비교해보면 영화는 스크린이라는 장치를 통해 대중들에게 배우의 연기가 간접적으로 전해지지만, 연극은 실제 면대면의 관계에서 대중과 배우가 소통한다.
대중예술과 (일종의) 고급예술의 차이로도 볼 수 있지만



연극이 정말 배우와 관객의 소통하는 것이라고 단정지을 수 있을까?
여기서 소통이라는 것이 쌍방향적인 것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
만약 정말로 소통이 되는 것이라면 연극의 내용과 순간의 대사, 연기력 등이 매번 달라져야 한다.
그것은 배우의 작품 해석에 대한 순간적인 즉흥 연기에 달려 있는 것이 아니다.
관객들의 표정, 반응을 보고 실시간으로 바뀌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면에서 보았을 때 과연 ‘소통’하는 공연은 얼마나 될까.
그리고 이 ‘소통’을 얼마나 받아줄 수 있을까.
영화배우들이 연극이나 뮤지컬로 관객들은 만나러 오는 것도 이러한 맥락에서 읽을 수 있다.



관객모독에서 관객은 단순한 감상자가 아닌 작품에 직접 참여하는 주체가 된다.



진정한 주체가 되기 위해서는 스스로 무언가를 느껴야 한다.
무언가를 느끼기 위해서는 반드시 비싼 비용을 지불할 필요는 없다.



작년이었나 리처드3세 연극 공연을 보려고 예술의 전당을 갔다.
시간이 애매하게 남아서 자코메티 조각 전시회를 우연히 보았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연극보다 당시 조각 전시회가 더 기억이 남는다.
실존에 대한 울림이 조각 작품을 통해 강하게 다가왔다.



예술에 대한 접근성은 모두에게 필요하다.
전시회, 연극, 뮤지컬, 콘서트, 영화, 음악회 등.


고급예술의 반대가 저급예술이라고 할 수는 없다.
불량식품을 먹는 내가 불량인생을 산다고 할 수는 없다.


중요한 것은 한 사람의 생각이며
실존하고 있는 존재라는 자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악역은 어떻게 탄생하는가.


우리는 영웅의 탄생을 기다리고 이를 기억한다.


영웅의 반대편에 있는 악역은 어떠한가?


악역의 탄생이 고작 해야 불우한 가정환경 때문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까.


캡틴 아메리카가 열등한 신체적 조건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희생 정신만으로 영웅이 된 것인가?


물론 그는 열심히 노력도 했겠지만 혈청을 맞았다.


나는 조커를 변호할 생각은 없다.


그리고 조커를 옹호하거나 정당화하고 싶지도 않다.


그러나 인생이 희극과 비극의 집합체라고 할 때


행복이라는 달콤한 언덕에 올라가기란 얼마나 어려우며


반대로 불행이라는 낭떠러지로 떨어지기란 얼마나 쉬운 일인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살아야 한다.


생의 한 가운데로 어느 날 갑자기 내몰리게 되었지만


길은 각자 자신이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힘들었던 길을 돌아볼 미래의 나를 위해서.


그때의 나에게 떳떳하기 위해


오늘도 살고 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19-10-09 13: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아 축하드려요 방랑님~
알라딘 서재 페이지에 들어가니 방랑님 글이 알라디너의 선택에 뽑혔어요~~~
우앙 축하 축하

방랑 2019-10-09 22:28   좋아요 1 | URL
헉.. 그그런 일이..몰랐네용ㅎㅎ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강제수용소에 있었던 우리들은 수용소에도 막사를 지나가면서 다른 사람들을 위로하거나 마지막 남은 빵을 나누어 주었던 사람들이 있었다는 것을 기억하고 있다. 물론 그런 사람이 아주 극소수였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것만 가지고도 다음과 같은 진리가 옳다는 것을 입증하기에 충분하다. 그 진리란 인간에게 모든것을 빼앗아갈 수 있어도 단 한 가지, 마지막 남은 인간의 자유,
주어진 환경에서 자신의 태도를 결정하고, 자기 자신의 길을 선택할 수 있는 지유만은 빼앗아갈 수 없다는 것이다.

우리는 앞에서 수감자의 내면적 자아에 대한 최종적인 책임은 심리적, 육체적 요인에 있는 것이 아니라 수감자의 자유의사에따른 결정에 있는 것이라는 말을 했다. 수감자들을 심리학적으로관찰해 보면 내면세계가 간직하고 있는 도덕적, 정신적 자아가 무너지도록 내버려둔 사람이 결국 수용소의 타락한 권력의 희생자가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이번에는 이런 질문이 제기된다. 무엇이 내적 소유‘를 이룰 수 있으며 또 이루어야만 하는것일까?

만약 강제수용소에 있는 사람이 자존심을 지키기 위한 마지막 노력으로 이에 대항해서 싸우지 않으면, 그는 자기가 하나의인간이라는 생각, 마음을 지니고 내적인 자유와 인격적 가치를 지닌 인간이라는 생각을 잃어버리게 된다. 그리고 자신을 거대한 군중의 한 부분에 불과한 존재로 생각한다. 존재가 짐승과 같은 수준으로 떨어지는 것이다. 

사람은 글자 그대로 번호가 되었다. 그 사람이 죽었는지 살았는지는 그렇게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그 번호‘ 의 생명은 철저하게 무시된다. 그 번호의 이면에 있는 것, 즉 그의 삶은그렇게 중요한 것이 못 된다. 그의 운명과 그가 살아온 내력 그리고 그의 이름은 중요하지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핑크뮬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