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뭐예요? - 1초에서 100년까지 시간 읽기를 배울 수 있는 놀이책
파스칼 에스텔롱 글.그림, 이희정 옮김 / 문학동네어린이 / 2008년 9월
품절


유치원이나 저학년 아이들에게 시간의 단위를 알려주는 워크북이다.
시간이 뭔지 알아도 아이들이 알아듣는 말로 설명하는 건 어렵다.
부모와 아이가 함께 보며 시간을 배우고 익히기에 좋게
겉표지를 들추면 용수철로 매여 있어 활용하기에 좋은 구성이다.

볼 수도 없고, 들을 수도 없고,
만질 수도 없고, 먹을 수도 없는 것,
하지만 셀 수는 있는 것, 그게 뭘까요?
오랜만에 수수께끼를 맞춰 보자.

수수께끼의 답은 '흘러가는 시간'이다.

이 책은 시간의 단위를
1분, 1시간, 1일, 일주일, 한달, 일년으로 쪼개에 보여준다.

1초는 아주 잠깐, 책장을 넘기는 데 걸리는 시간이다.
그렇다면 1분은 어느 정도의 시간일까?
1분이란 시간에는 60초가 들어 있다는 걸 보여주는 숫자다.
1부터 60까지 세면서 시간을 느낄 수 있도록 숫자가 써 있다.

1 시간은 어느 정도의 시간이고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1 시간 동안 많은 일을 할 수 있는데
어린이들이 그림을 책칠할 수 있고
놀이를 할 수도 있고
낮잠을 잘 수도 있지만
맛있는 케이크를 만들 수 있는 시간이기도 하다.

하루에는 24시간이 들어 있다.

하루 24시간을 알려 주기 위해 시계가 등장한다.
시간을 알려주는 긴바늘과 짧은 바늘은 분침과 시침이다.
알쏭달쏭 시계 읽기도 문제 없다.

시간 보는 법을 배웠으면 시간을 똑바로 읽을 수 있는지 연습 해보자.
책 뒤에 나온 스티커에서 시간에 맞는 시계를 떼어서 붙이면 된다.
스티커 붙이는 걸 좋아하는 아이들 마음을 잘 알아주는 워크북이다.^^

하루 동안에 어린이들이 하는 일을 배웠다면
이제 일주일 단위로 자기 생활을 점검할 수 있다.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머리글자에 맞춘 일주일 노래가 재밌다.

월요일은 월드컵 경기를 봐요.
화요일은 화살처럼 지나가네
수요일엔 수수께끼를 풀어요.
목요일은 목욕하는 날
금요일에 금붕어 먹이를 주고
토요일엔 토마토를 따요
일요일은 일주일의 마지막 날, 내일은 또 월요일이다.

아이들의 생활에 맞추어 요일 노래를 바꿔봐도 좋겠다.

고딩 막내도 좋아한, 바퀴를 돌려가며 화살표에 요일을 맞춰보는 놀이다.
어제, 오늘, 내일의 개념을 이해하고
어제는 무슨 일이 있었고, 오늘은 무슨 일을 했으며,
내일은 무엇을 할지 계획을 세울 수도 있다.
내일은 시어머님 기일이라 아침 일찍 목포 큰집에 가야 한다.^^

두꺼운 종이로 만들어진 시간 화살표 뒤에는 퀴즈가 나온다.
역시 바퀴를 돌려서 퀴즈에 맞는 요일을 아래 동그라미에 넣으면 된다.

시간을 알기 위해 시계가 필요하다면,
일주일 동안 하는 일을 알아보기 위해 일정표를 만들어 보자.

57쪽의 스티커를 떼어 나의 일주일을 꾸며보자
엄마의 일주일과 어린이의 일주일이 어떻게 다른지 비교해보는 것도 좋겠다.

일주일이 네 번 되풀이되면 한 달이 된다.
시간의 단위가 점점 불어나서 이제 한 달은 어떻게 지내는지 알게 된다.

한 달은 조금씩 다르다.
28일, 29일, 30일, 31일까지 월마다 다른 날수를 확인해보자.
4월은 30일이지만, 5월은 31일까지 있다.

1년은 열두 달, 혹은 365일이다.
홀수 달과 짝수 달의 날수가 다른 걸 주먹으로 확인할 수 있다.
어쩜 좋아, 우리 고딩 막내는 이걸 여태 몰랐다고 신기해하네~ ㅋㅋ

이제 내 생일이 몇 월 며칠, 무슨 요일인지 확인해보자.

올해 내 생일은 6월 18일 토요일이다.
우리 가족은 모두 내 생일보다 앞이고
친정엄마는 6월 19일, 시아버지는 6월 24일이다.

게절의 변화를 가장 잘 알 수 있는 건 자연과 사람의 옷차림이다.
올해는 겨울도 오래도록 추웠지만, 봄도 무척 더디 온다.
4월도 마지막 날인데 날씨가 춥다~~

1년과 사계절 - 봄,여름,가을,겨울은 몇 월인지 확인해보자.
창문을 열면 달마다 숨어 있는 비밀을 알 수 있다.
글과 그림으로 알려주는 계절과 월마다의 비밀을 확인해보자.

고딩도 재밌어 한 스티커 놀이다.ㅋㅋ
코디네이터가 되어 계절에 맞는 옷을 아이들에게 입혀보자.

시간의 단위는 세기까지 확대된다.
1세기는 100년, 한 세기를 사는 사람도 있다.
시할머니는 1900년에 태어나서 2002년에 돌아가셨으니 그야말로 세기의 증인이셨다.

멈추지 않는 시간은 날마다 새로운 시간을 선물해준다.
초, 분, 시, 날, 주, 달, 해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않도록 열심히 살아야겠단 다짐을 하게 된다.



두꺼운 종이로 된 시간과 달력도 만들수 있어
스티커 붙이기와 더불어 워크북의 기능을 충실히 제공하는 시간공부 책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망찬샘 2011-05-03 06: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들에게 시간을 인지시키는 일은 정말이지 힘든 일이더라구요. 이거이거 괜찮아 보입니다. 자세히 들여다 봐야겠네요.

순오기 2011-05-06 00:31   좋아요 0 | URL
아~ 이 책 좋아요!^^
아이들 가르칠 때 도움이 될 듯....

희망찬샘 2011-05-03 06: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나 급구입!!! 감사합니다.

순오기 2011-05-06 00:31   좋아요 0 | UR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