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때로는 모든 걸 덮어두고 마냥 위로받고 싶을 때가 있다.

답답한 듯 싱숭생숭 우울할 때, 내 마음이 이렇소 하며 구구절절 말하기도 귀찮고, 조금 있으면 자연히 가라앉을 수도 있는데 호들갑 떨기 싫을 때, 마음을 데워주는 책 한 권을 펼쳐든다. 쇼파에 몸을 내던지고 이불을 뒤집어쓰고 책을 읽고 있노라면, 어느덧 마음이 진정되고 평온해진다. 백 마디의 위로보다, 쓰디쓴 술 몇 잔 보다 훨씬 효과적이다. 과연 책의 힘이다. 그런데 이렇게 책의 위력을 실감하게 해 줄 ‘마음을 데워주는 책’은 만나기가 쉽지가 않다.

그런데 오늘 오랜만에 훈훈한 책을 만났다. 아직도 마음속에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이 남긴 온기가 가득하다. 이 책 이전에 읽었던『원숭이와 게의 전쟁』에 적잖이 실망한 터라, 기대 없이 집어든 작품이었다. 예상과는 달리, 앉은 자리에서 그대로 ‘나미야 잡화점’에 빠져들기 시작해서 완독하였다.

 

어리숙한 삼인조 도둑 아쓰야, 쇼타, 고헤이는 물건을 훔치고 나오는 길에 우연히 숨게 된 나미야 잡화점에서 이상한 편지를 발견하게 된다. 우연히 편지를 읽은 그들은 답장을 기다린다는 보낸이의 간절한 부탁에 차마 모른척 하지 못하고 답장을 보내게 된다. 그런데 믿을 수 없게도, 보내자 마자 또 다시 편지가 오는 것을 확인하게 되고, 답신에 대한 답신을 하게 되면서 얼떨결에 고민상담을 하게 된다.

 

 

 이 책이 좋은 이유 중 하나는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등장하기 때문이다.

도둑들의 고민상담 태도는 읽는 이로 하여금 미소짓게 한다. 보낸 이의 고민에 벌컥 화를 내는가 하면, 진심으로 마음 아파하며 도움되는 말을 해줘야 한다며 머리를 맞대기도 한다. 그렇다, 그들은 도둑들이다. 남 걱정 할 때가 아닌 도둑들이, 그것도 도둑질하다가 우연히 들어온 가게에서, 여유롭게 남의 고민상담 편지에 답장이나 하고 있다니, 참으로 웃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그들에게 정이 가는 건, 자신보다도 남의 고민에 귀기울이고, ‘진심’으로 들어주고 ‘진심’으로 말한다는 데 있다. 무엇보다 ‘진심’을 찾아보기 힘든 시대 아닌가.

 

배려의 아이콘 나미야 할아버지 역시 계속해서 적자를 기록하면서도 가게를 유지하고자 했다. 오로지 ‘고민상담’ 때문이었다. 그냥 장난처럼 보낸 고민상담편지에도 일일이 진심으로 정성스레 답장을 써주었던 할아버지. 백지에도 답장을 보냈던 할아버지. 손글씨로 한 글자 한 글자 꾹꾹 눌러쓰며 정성을 다해 진심으로 답장을 쓰는 할아버지.

그냥 그런 할아버지가 고맙고 좋다. 정말이지 보기 드문 캐릭터가 아닌가. 그래서 반갑고 또 반갑다.

 

이 책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정겹고 따뜻하다. 악인이 등장하지 않고, 추리소설적 요소가 아주 쬐금 - 그저 인물들의 관계가 유기적이라는 것 정도에 불과하다 - 이지만, 가슴 깊이 감동과 재미를 느낄 수 있었던 건 인물들이 보여주는 진심으로 말하고, 진심으로 들어주는 태도와 나보다 남 먼저 생각하는 배려 때문이 아닐까 싶다.

 

이 책을 덮고서 생각해 보았다.

요즘 같은 시대에 나미야 잡화점 같은 곳이 있을 수 있을까. 고개를 저었다. 그야말로 판타지다. 그래도 생각해 본다. 만약 나미야 잡화점이 있다면 나는 어떤 고민을 써서 보냈을까?

음, 고민이 하도 많아서 어떤 고민을 보낼지 고민이다.

오랜만에 현실과 동떨어진 생각을 하며 웃을 수 있는 밤이다.

고맙습니다. 히가시노 게이고님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