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 - 물건을 버린 후 찾아온 12가지 놀라운 인생의 변화
사사키 후미오 지음, 김윤경 옮김 / 비즈니스북스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변화를 향한 작가의 간절했던 염원이 느껴진다. 물질적 비움을 통해 우울했던 삶을 변화시킨 한 청년의 경험담과 조언. 숨막히는 삶을 살고있는 청년들이 한번쯤 읽어볼 만한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 천재가 된 홍대리 천재가 된 홍대리
이지성.정회일 지음 / 다산라이프 / 2011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지인이 책제작에 참여해서 선물로 받았다.

제목이 좀 거시기했지만 이 책이 ˝○○천재가 된 홍대리˝라는 직장인 자기계발도서 시리즈의 하나라서 그냥 패스. 다른 한편으론 그만큼 이 책의 정체성(직장인 자기계발도서)을 드러낸다고도 할 수 있겠다.

처음엔 요즘 머리가 지끈해서 가벼운 책을 읽으려고 골랐는데, 읽다보니 흡인력은 있었다. 이번이 두번째 읽는 것이었는데도 술술 읽혔다. ˝영어공부 절대로 하지마라˝ 와 비슷한 포맷을 취하고 있다. 달관한 스승과 시행착오를 겪으며 성장하는 제자의 구도. 이 책은 전술한 책보다는 좀더 다채로운 인물들을 설정했다.

자기계발 목적이라면 목적은 달성할 만한 책이다. 시행착오를 거친 경험담을 토대로 저술한 책이라 시도해볼 만하게 느껴진다.


하지만 책을 읽으면서 많이 불편하고 거북했던 건 저자가 스스로를 너무 높이고 있다는 느낌 때문이었다. 설정도 앞의 조무래기스승(?)을 넘어서야 만날수있는 대스승으로 그려놓았다. 그리고 겸손하고 훌륭한 인품의 소유자라고 궁서체로 묘사해놓았는데 문제는 그걸 스스로가 썼다는 점. (혼란이 밀려온다 @.@)
˝우리 스승은 인도에 학교도 세우고 이런이런 좋은일도 했어요. 그런데 이런거 밝히는거 안좋아해요.˝ 라고 저자 스스로가 적었다. (???)

단순한 저자의 자기자랑이나 허세라면 그런건 종종 있는 일이니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갔을텐데, 이 책은 왠지 설명하기 어려운 찝찝함이 있었다. 신흥종교 교주 같은 느낌이라고 밖에는 설명할수 없는. 다소 실례될 수 있는 자극적인 표현인데, 그 위험성 때문에 이런 표현을 쓰게 되는 것 같다.

본질을 얘기하는데 정작 본질이 느껴지지는 않는.
그러나 흡인력이 좋은. 그래서 많은 사람을 매혹시킬 수 있는.
같은 이유로 이 책을 성찰없이 흡수하면 조금 위험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저자의 다른 책은 제대로 읽어보지 않아서 저자 자체를 논할 재량은 못되고 이 책에서 받은 느낌이 그렇다.


결론: 작가의 신념까지 흡수하고 싶지는 않지만 뽑아낼 만한 것은 뽑아내자 싶은 책.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6-03-28 21: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건 인정하고, 안 좋은 건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태도가 제일 바람직합니다. ^^

eL 2016-03-28 22:26   좋아요 0 | URL
네 맞아요. 저도 늘 그러려고 노력해요 :)
 
독서 천재가 된 홍대리 천재가 된 홍대리
이지성.정회일 지음 / 다산라이프 / 2011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지인의 선물로 읽었다. 나쁘지않다. 확실히 독서에 대한 자극/동기부여는 되는 것 같다. 그런데 왠지 모를 이 찝찝함이 뭔지 모르겠다. 후반부로 가면서 살짝 신흥종교 교주의 느낌이. 뽑을것만 뽑고 작가의 신념까지 흡수하고 싶지는 않은 책.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6-03-28 16: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독서를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기는 행위로 여겼으면 하는데, ‘천재’를 붙이면서 너무 치켜세우는 독서관은 불편해요.

eL 2016-03-28 19:13   좋아요 0 | URL
그죠? 지인이 이 책 제작에 참여하신 분인지라 저도 같은 얘길 했더니 이 책이 ˝○○천재가 된 홍대리(○○의 예: 회계, 환율, 기획, 영어 등등)˝라는 직장인 자기계발도서 시리즈의 하나로 나온거라 자기도 제목은 손댈수 없었다 하더라구요.

그런데 저는 제목도 그랬지만 내용 중에 지은이가 스스로를 너무 큰 사부 모시듯 설정한게 좀 어색했는데, 난 원래 이런거 티 안내는 사람인데 나 이렇게 훌륭한 스승이야 라는 늬앙스가 여기저기 묻어있어서 묘하게 모순적이었어요. 단지 자기자랑의 차원이 아니라 작가자신의 인품이 대단함을 스스로 흘리는..? 뭐여 이건.. 했다는 ㅎ
 
눈물을 닦고
후지타 사유리 글.그림 / 넥서스BOOKS / 2015년 1월
평점 :
절판


간만의 힐링. 때론 `괜찮아` 라는 말보다, 착한 마음으로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의 하루하루가 더 큰 위로와 힘이 된다. 이 책이 그렇다. 너도나도 말이 유려한 이런 시대에, 맑고 간결한, 그리고 소소한 삶과 글이 반갑고 감사하다. 읽다보니 마음이 정화되어 다시 힘을 내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철수 나뭇잎 편지 달력 2012_탁상용

평점 :
절판


늘 마음에 생각과 여운을 주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