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책 : 문학 편 1 - 르몽드, 뉴욕타임스 선정, 세기를 대표하는 100권의 책
디오니소스 지음 / 디페랑스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기의 책

디오니소스 (지음) | 디페랑스 (펴냄)

시대가 아무리 변해도 변하지 않는 베스트셀러, 스테디셀러, 필독서가 있다. 그 중 대다수 책들은 고전 세계문학이다. 자기계발서나 에세이 등의 도서들에 비해 재독, 삼독 혹은 그 이상도 읽으며 누군가에는 인생책으로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다. 헐리우드의 영화판에서 소재가 고갈되는 위기마다 고전 세계문학은 새로운 감독과 새로운 배우들로 재구성, 재해석되며 제작되기도 한다.

원작의 작가가 의도했던 대로 읽히지 못하고 오독되는 어려운 작품도 있고, 당대에는 주목받지 못하다가 작가 사후에 화려한 부활을 하는 작품도 있다. 굳이 고전 세계문학이 아니더라도 마찬가지겠지만 무엇보다 고전 세계문학의 매력은 같은 책을 읽고서도 읽은 사람마다 느끼는 감동의 깊이와 크기가 다르고 심장을 후벼대는 것만 같은 찌릿함도 개인의 상황과 사연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아닐까 싶다. 내게도 그런 작품이 있다. 꽤 두꺼운 장편의 작품이었지만 읽는 내내 언어가 주는 아름다움에 심취해 감탄을 연발하며 완독후에도 6개월이나 지속되는 여운에 가슴이 저릿저릿하는 감동이 남았었다. 바로 빅토르 위고의 "웃는 남자"다. 비록 이번 <세기의 책 문학편 01>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시리즈로 계속 출간될 예정이라고 하니 꼭 수록되기를 기대해 본다.

처음 <세기의 책 문학편 01>의 목차를 펴보았을 때 반가운 제목들과 작가들의 이름이 이 책에 대한 기대로 설레게 했다. 어떤 작품은 이미 읽었거나 읽으려고 계획 중이고, 어떤 책은 제목도 들어보지 못한 것도 있었다. (역시 세상은 넓고 책은 많다. ㅎㅎㅎ) 책을 읽으며 다른 책을 알게 되는 기쁨, 꼬리에 꼬리를 무는 독서. 이 또한 독서가 주는 즐거움이다.

각 작품마다 작가에 대한 배경지식이나 집필의 의도, 해당작품의 핵심, 주요 부분 발췌를 통해 친절한 설명을 하고 있다. 그런데 보통의 다른 작품해설집처럼 건조하고 딱딱하지가 않다. 결말에 대한 해석은 각기 다를 수 있지만 그것을 틀림이 아닌 다름으로 인정하고 그 다름을 나누는 것이 책을 읽은 후 토론을 하는 이유이지 않을까. <세기의 책 문학편 01>은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마치 내가 읽었던 책에 대해서 함께 대화를 나누고 있는 기분이었다.

본인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던 책이 또 다른 책에서 명작으로 거론되며 이런 해설과 친절한 가이드로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읽혀진다면 기분이 좋은 것은 물론이고 뿌듯하기까지 할 것 같다. <세기의 책 문학편 01>에서 다루었던 작품들 소장중임에도 아직 읽지 못한 책들부터 일단 읽어봐야겠다. 마르셀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는 10권이니까 일단 유진오닐의 <밤으로의 긴 여로>부터 도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