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한 이야기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9
엘리자베스 인치볼드 지음, 이혜수 옮김 / 문학동네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떨결에 밀너 양의 후견인이 된 도리포스 신부는 그녀에 대해 알아보기 시작한다. 만나서 겪어보는 것이 가장 빠르고 정확하련만 사람들의 얘기에 일희일비하는 모습이 마땅치가 않다. 아버지를 잃은 젊은 상속녀에게 위로가 먼저였어야 하지 않나?
레이디 에번스가 (들은 얘기를 다시) 들려준 출처가 불분명한 소문에 낙담하지만 화제를 전환하는 우들리 양의 현명함이 되려 빛난다. 조용히 할 말 짧게 팩트를 때리는 우들리 양의 역할이 자뭇 기대된다.
힐그레이브 부인은 밀너 양에게 큰 은혜를 입었다며 눈물 짓고, 도리포스 신부는 이 부인의 얘기에 안도한다. 힐그레이브 부인의 얘기대로라면 밀너 양은 외모만큼이나 성품도 훌륭하다. 더구나 부유한 상속녀!
'헨리 제임스'의 <여인의 초상>을 병렬 독서 하는 중인데, 설마 밀너 양도 이사벨처럼 어리석은 선택을 하는 건 아니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