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쉽 - 잠들어 있는 내 안의 검은 양을 일깨워라
브랜트 멘스워 지음, 최이현 옮김 / 필름(Feelm)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블랙 쉽

브랜트 멘스워 (지음) | 최이현 (옮김) | 필름 (펴냄)

목적을 이룰 수 있다고 해서 우리가 그 목적을 뚜렷이 자각하고 있다는 의미는 아니다.

-<블랙 쉽> 본문 75페이지

"바쁘다 바빠"를 입에 달고 살면서 그 바쁨의 목적을 알고나 달려나가고 있는 걸까? 잠시 숨고르듯 쉬어갈 때,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때, 건강상의 이유로 원치 않는 멈춤을 할 때 갑자기 목적을 잃은 듯 허전하고 혼란스럽지 않은 이는 얼마나 될까?

다른 사람들이 무슨 말을 하든지, 어떤 영향을 주려 하든 상관없이, 절대 변하거나 물들지 않는 핵심 가치를 가지고 있는 이는 또 얼마나 될까? 융통성 없는 아집과 불통들과 혼동해서는 안된다. 중심없는 흔들림으로 팔랑거리는 나팔귀를 소통이라고 하지 않듯이 말이다.

흔히들 바쁘게 질주하는 삶을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라고 한다. 하지만 정말 그 목적을 뚜렷이 자각하고 있을까? 그렇다면 목적을 이루고 난 뒤 느끼는 헛헛함의 이유는 무엇일까? 목적이라고 착각해왔던 것은 아니었을까.

목적을 착각하고 있는 사람들만큼이나 목적없이 사는 사람들도 있다. 하루하루 사는게 바빠서 그렇다고도 하고, 이루고 싶은 것이 많아서 라고도 한다. 자신이 뭘 좋아하는지도 몰라 그 막연함에 무엇을 찾아봐야 하는지 혼란스러운 사람들도 있다. 이런 모습이 스스로 수치스러워 진짜 자신의 모습을 감추고 자신이 바라는 모습을 실제 자신의 모습인 양 꾸며내 허세를 부리기도 한다. 꿈을 꾸는 것과 허세는 다르다. 허세를 믿는 순간 리플리 증후군과 달라질 게 없다.

자신만의 대체불가한 중심가치를 가지고 목적을 향하는 여로는 과정도 빛난다. 그러나 무엇을 어떻게 하느냐만큼 간과할 수 없는 한가지는 바로 누구와 함께 하느냐일 것이다.

※출판사의 지원도서 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