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NOON 세트 - 전10권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세트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외 지음, 황현산 외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NOON세트] 동물 농장

조지 오웰 (지음) 박경서 (옮김) 열린책들 (펴냄)

모든 동물은 평등하다.그러나 어떤 동물은 다른 동물보다 더 평등하다!

"인간은 평등하다. 그러나 어떤 인간은 다른 인간보다 특별하다"는 말을 비틀어 표현한 조지 오웰의 비꼬는 유머가 스탈린은 사뭇 아팠을 것이다.

공산주의를 비판하는 내용의 정치 풍자가 가득한 '동물 농장'은 연이은 출간 거부로 하마터면 세상에 나오지 못할 뻔했다. 우화의 대표격인 소설이지만 아이들이 아닌 어른들의 우화인 이유다.

농장 주인인 존스 씨는 제정 러시아의 마지막 황제였던 니콜라스 2세를 나타낸다. 메이저 영감은 레닌, 스노볼은 트로츠키, 나폴레옹은 스탈린을 빗대고 있다. 이들은 모두 러시아 혁명을 주도적으로 이끌었던 인물들로, 소설에 등장하는 여러 사건들도 대부분 러시아에서 실제로 일어난 일들을 바탕으로 했음을 알 수 있다.

메이저의 꿈 이야기를 통해 "인간을 몰아내야 자유를 찾을 수 있다'는 가르침을 나폴레옹,스노볼, 스퀼러는 동물주의 공산주의의 사상으로 만든다.

반란을 일으켰던 근본적인 이유는 배고픔이었으나 소설 말미에 이르러서도 동물들은 배고픔을 벗어나지 못한다. 동물 농장의 발전을 기대하며 만든 대부분의 위원회는 실패로 돌아가지만 학습 동아리만 남은 것은 상징하는 바가 크다. 지식을 가진 자만이 지식을 갖지 못한 자를 이용할 수 있다는.

동물 농장과 바깥 세상을 이어주는 중개인으로 변호사가 등장한다. 체제가 다른 두 곳을 이어주는 것이 자본주의라는 것은 공산주의가 보이는 큰 아이러니다.

나폴레옹 일당은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협박과 공포를 조장해 다른 동물들의 이성적인 판단을 흐리게 했다. 정치 광고, 찬양, 세뇌, 강압에 동물들이 보이는 반응은 제각각이다. 중립이라는 이름으로 어느 쪽의 편에도 서지 않은채 무관심과 방관을 보이는 벤자민과 같은 부류는 실천 능력이 없다. 클로버는 자각하려 하지만 씌여진 계명을 떠오르지 않는 기억보다 믿을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복서.

죽도록 일만 하다가 진짜 죽어버린 복서. 복서의 삶이 가장 안쓰럽다고 느낀 나와 달리 아들은 돼지들 만큼이나 나빴던 것이 복서라고 말했다.

글을 읽을 줄 아는 지성과 누구보다도 셌던 힘. 그런 상황을 벗어날 힘과 지성을 모두 가지고 있었으면서 "나폴레옹은 항상 옳다"며 진실을 바로 보려하지 않고 곡해했기 때문이란다. 동물 농장이 독재 상태로 유지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 지식인들의 무조건적인 충성.

자신이 하는 노동이 독재자인 나폴레옹에게만 이득이 되고 다른 동물들에게는 오히려 피해가 되고 있다는 것을 본다면 깨어나려 노력했던 클로버가 오히려 우리에게 필요한 모습이 아닐까? 초 6이었던 아들에게서 오히려 배움을 느꼈던 순간이었다.

권력이 한곳으로 모이는 독재. 그것을 방지하기 위해 역사는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삼권분립'이라는 제도를 만들어 시향하고 있다.

우리가 뉴스를 보며 정경유착, 검찰개혁, 검경분리 등에 예민하게 반응하고 목소리를 드높이는 이유이기도 하다. 세상에는 깨어나려 하고 상황을 자각하려 하는 '클로버'들이 많아져야 한다.복서와 같은 무조건적인 충성심만이 옳은 것은 아닌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