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모 레비는 나에게 하나의 수수께끼이다 
그 고통스러운 아우슈비츠를 살아내고도 또 평생을 함께할 여인을 만나고
화학자라는 직업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왜 그는 자살해야만 했을까
작년 이후로 '자살'은 나에게 하나의 화두이자 수수께끼이다
아마도 평생 풀지 못할지도 모르는 수수께끼 
(인용은 모두 [시대의 증언자 쁘리모 레비를 찾아서])

언제나 변함없이 죄없는 사람들로 북적거리는 저녁녘 나에게 이런 북적거림은 손으로 만질수 없는 영화의
한 장면처럼 느껴진다. 내가 나그네 이기 때문일까. 아니면 그들의 말을 알아듣지 못하기 때문일까.
물론 그렇기도 하겠지만, 그뿐만이 아니라 결정적으로 이것은 반투명의 피막으로 가로막힌 '저 건너편'의 풍경이다
-49쪽

'이해'에 대한 간절한 욕망, 그것은 소년시절부터 변함없이 쁘리모 레비의 생애를 관통하고 있다.
과학정신은 파시즘에 대항하기 위한 무기였다. 그는 비합리적인 정신주의에 대한 경멸과 혐오감을 통해 파시즘에
의한 부식으로부터 자신의 혼을 지켰다. 하지만 그것은 그가 아우슈비츠라는 이해할 수 없는 역유토피아의 세계에
던져졌을때, 역유토피아를 지상에서 실현한 '독일인'을 '이해'하고 싶다는 욕망으로 이어져갔다.
싸워 이기기 위해서는 그 생대를 '이해'하지 않으면 안된다. 이 욕망은 생환한 후에도 증폭되었다.
그것은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 욕망이었다.
-61쪽
 
'동화 유대인'으로 태어나 자란 쁘리모 레비에게 단테나 레오나르도 다빈치로 상징되는 '이탈리아 문화'는 바로
자신이 가진 이탈리아인으로서의 아이덴티티를 이루는 기초였다. 그렇기 때문에 파시스트의 반유대 조치라는 촉매에
의해 이탈리아 사회에서 '불순물'로 색출되어 배척되어가는 과정에서 오히려 '야만적 파시즘'에 대한 '문명적인'이탈리아
인으로서의 아이덴티티가 강화되어 갔다고 생각된다. 게다가 그 아이덴티티는 단순히 한 민족 한 국민으로서의
아이덴티티가 아니라 인문주의 내지 계몽주의 맥락에서 '보편적인 인간'으로서의 아이덴티티로 연결된다.
이런 의미에서 레비가 가진 이탈리아인으로서의 아이덴티티는 아우슈비츠에서 살아남는게 대단히 큰 힘이 되었다.
단테의 [신곡]을 암송하는 장면은 그것을 상징한다
-163쪽 

쁘리모 레비가 자살하지 않았다면 모든것이 단순 명쾌했으리라. 인생은 우리 한사람 한사람에 의해서가 아니라,
아우슈비츠의 생존자인 레비에 의해서 긍정되고 있는 것이다. 그와 같은 경험을 한 사람이 인생을 긍정하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가 다시금 뭔가를 고뇌할 필요가 있을까......그런데 그런 그가 우리를 두고 이 세상을 떠나고 만 것이다.
-180쪽


3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시대의 증언자 쁘리모 레비를 찾아서
서경식 지음, 박광현 옮김 / 창비 / 2006년 12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130원(1% 적립)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품절

주기율표
프리모 레비 지음, 이현경 옮김 / 돌베개 / 2007년 1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밤 11시 잠들기전 배송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이것이 인간인가- 아우슈비츠 생존 작가 프리모 레비의 기록
프리모 레비 지음, 이현경 옮김 / 돌베개 / 2007년 1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밤 11시 잠들기전 배송
2010년 05월 06일에 저장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3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nada 2010-05-06 17: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말도 그 말입니다.
왜 자살했냐고요. 거기서 살아나온 게 너무 아깝잖아요.
빅터 프랭클이 주장하듯이, 도저히 삶의 의미를 찾을 수 없었던 걸까요.
자살, 너무 가까이 하지 말아요 몽님ㅠ.ㅠ

사진은 몽님 일하시는 회사?
저기 앉으면 어떤 전망이 펼쳐지는지 궁금하네요~~

mong 2010-05-07 10:07   좋아요 0 | URL
저도 인간에 대한 이해에 집착해서 그런지 레비씨의 자살은 더욱 마음 아파요
이제는 좀 이해하지 말고 모른데끼 할까요? 흐흐

사진은 북촌에 있는 작은 회사 사진이에요
참 낯설면서도 느낌이 좋더라구요 :)

by 2010-05-11 21: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히아신스 하우스 검색하다 여기까지 왔는데
(그 글은 비공개던데 저랑 비슷하게 연결하시던.)
오늘 도서관에서 손이가는대로 빌린 책이
시대의 증언자 쁘리모 레비를 찾아서 라서 혼자서이지만
조금 놀라워서 흔적 남기고 갑니다.
(이렇게 이런식으로 블로그에다 덧글 남기는건 처음이네요.^^)

mong 2010-05-12 10:33   좋아요 0 | URL
아 안녕하세요
제가 전에 써놓은 글들을 다 비공개로 돌려 놔서 그런것 같아요
그 느낌 저도 알 것 같아요
흠칫...이런일이...
그런 기분 :)

리차드경 2010-05-29 11: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아니 이 냥반이 언제 다시 여기다...
근데 이번엔 왜 문자 안 했어요? ㅋㅋ
(아, 혹시 했는데 내가 눈치 못챘나;;)

쓰신 글과 관련해서는 언제 함 이야기를 나눠보기로 해요.ㅎㅎ

mong 2010-05-31 10:14   좋아요 0 | URL
오홋-문자 안드렸는데 어찌 알고 찾아오셨을까요
도둑글이나마 좀 써볼까하고 시작했으나 요즘 다른데 정신이 팔려서리 :(

꼭 얘기 나눠주세요
저에게는 오래 갈 화두 일 듯...
조만간 또 뭘 여쭤보러 메일 보낼듯합니다 :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