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더 이상 없다 S & M (사이카와 & 모에) 시리즈 8
모리 히로시 지음, 이연승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와~ 이건 뭐라고 표현해야 할까? 당했다...

마지막 페이지를 넘기고서야 머리가 번쩍하는 느낌이 들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사건은 둘째치고 뭔가 석연치않은 니시노소노의 언행때문에 속이 뒤집어졌었는데, 진짜 비밀의 가면을 쓴거라면 모든 상황이 연결이 된다. 완전 헛웃음이 나오고 사건에만 치중한 나머지 그냥 지나쳐 버린게 너무나 많았다.

'지금은 더 이상 없다'는 사건을 해결했기보다 드러내지 않는 편이 더 좋다며 책장을 덮지만 폭풍이 휘몰아 치는 밤, 오도가도 못하는 별장에서 인간의 감정조차도 주저앉게 만들었던 스토리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