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더 이상 없다 S & M (사이카와 & 모에) 시리즈 8
모리 히로시 지음, 이연승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매가 숨진 밀실 사건... 언니 유키코는 타살 흔적이 있었지만 동생 아스코는 타살이 아닌 자살이다. 이게 말이 안되는게 만약 동생이 언니를 죽이고 자살을 했다면 밀실로 만들 필요가 없기에 이 사건은 모두 타살로 봐야 할 것 같다. 나중에 형사들이 현장에 와서 밝혀진 비밀이 있는데 자매가 뒤바뀌었다는 점이다. 가발을 쓴 이유가 뭔지 또 자매와 관련된 인물은 연인 세이타로밖에 없는데...

 

어쩌면 이들 모두가 연결되어 있을지도 모르겠다. 별장엔 주인인 패션디자이너와 그의 아들, 모델과 배우들이니 그들은 그렇다치고 그럼 여기서 이방인은 이시노소노뿐인데?? 사이카와가 현장에 없으니 실마리조차 보지못하는구만... 이번엔 색다른 전개가 무척 마음에 들지만 너무 어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