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더 이상 없다 S & M (사이카와 & 모에) 시리즈 8
모리 히로시 지음, 이연승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운전대를 잡은 모에... 조수석엔 사이카와가 앉아있고 이들은 별장으로 향하는 길이다. 모에가 할 말이 있는 듯 어물쩍거리는 것을 보고 사이카와는 살인사건임을 눈치챈다. 그리고 한마디 한다는게 모에는 남자친구나 데이트 얘기가 아닌 왜 항상 살인사건에 휘말리는지 말하며 전혀 웃기지 않은 농담을 건넨다.

의미없는 프롤로그라 소제목을 달았지만 의미없지 않다. 1편부터 계속 읽어 온 독자로서 이 의미없는 페이지에 좋아한다는 고백이 있는데 어찌 의미가 없다고 하는지 모르겠다. 황당한 건 의미 없는, 필요 없는, 중요하지 않은, 없어도 되는, 쓸모라고는 없는 막간이야기가 계속 이어진다는 점이다.

자~ 어차피 사건은 벌어질테고 사이카와와 모에가 밀실의 수수께끼를 파헤치겠지만 일단 별장으로 향하니 너희 가슴 속부터 파헤치면 안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