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레플리카 S & M (사이카와 & 모에) 시리즈 7
모리 히로시 지음, 박춘상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넘겼다.

마음이 무겁고 착잡했지만 조금은 예상했기에 이해되진 않지만 모른 척 할 수 있었다. 어디부터 잘못된 것인지 모르지만 잘못 끼워진 단추라면 처음부터 다시 채워주고 싶은 마음이다.

마지막으로 하나 집고 넘어가자면 모에가 친구 도모에에게 사이카와 교수를 약혼자라며 소개하려고 했는데 왜 약혼자라고 했을까? 그저 고모 사사키가 혼인신고서만 가지고 있는데 말이다. 게다가 고모가 모에를 맞선자리에 데리고 가다니 사이카와에게 호감이 있는 줄 알았는데 밀당을 시키는건가? 재미있는 분이다.

가면에 왜 구멍이 있지?

보려고...

과연 가면으로 자신의 내면까지 가릴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