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레플리카 S & M (사이카와 & 모에) 시리즈 7
모리 히로시 지음, 박춘상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상으로 돌아온 미노나와 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게 사라진 모토키는 미노나와 가의 유일한 핏줄인데 돌아오지 않았음에도 평소와도 다름없다면 아무래도 가출이거나 이 모든 사건이 미노나와 식구들과 연관되어 있다는 것이다. 특히 도주한 우두머리 아카마쓰 히로노리는 도모에를 뒤밟고 있고 그것이 의미하는 게 어쩌면 이 모든게 모토키의 계략이 아닐까하는 의심이 든다.

 

어떤 목적에서 !? 상당한 유산 상속때문인지 아니면 혹시 비슷한 나이또래로 감정의 변화가 생긴 건 아닐까? 어쨌든 그들은 피 한방울 섞이지 않았으니까 말이다.

 

도쿄로 돌아온 도모에는 모에와 만나 자신의 상황을 얘기했고 거침없이 의심되는 상황을 얘기하는 모에때문에 화가 치밀었지만 결국엔 틀린 말이 아니었기에 수긍할 수밖에 없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