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혹의 죽음과 용도 S & M (사이카와 & 모에) 시리즈 6
모리 히로시 지음, 박춘상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쇼겐이 마무리하지 못한 공연...

그 공연을 전 연인이었던 미카루가 하기로 했다. 그의 마지막 '기적의 탈출'은 폭파되는 빌딩에서 탈출하는 공연... 이 상황에 탈출의 성공 유무보다 빌딩이 아주 깔끔하게 무너졌다는 것에 감동한 사이카와 교수... 도대체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모르겠다. 문제는 이 마술을 시도한 미카루도 살해를 당했다는 사실인데 예상과 빗나가 버려서 또 다시 미궁 속으로.....

제자인 미카루와 과거 연인이었던 쇼겐은 자신의 또 다른 제자와 삼각관계에 있었던 것인지... 마술은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된 몸놀림과 연기, 관객의 호응을 잠시 눈돌리게 하는 바람잡이 도우미의 역할이 맞아떨어져야 성황리에 성공할 수 있다. 혹시 마술사란 인생 자체가 애초부터 거짓은 아니였을까? 마술의 트릭을 꽤 안다고 자부했는데 <환혹의 죽음과 용도>는 정말이지 끝까지 난처하게 만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