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레플리카 S & M (사이카와 & 모에) 시리즈 7
모리 히로시 지음, 박춘상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괴사건이 아니라 단순한 가출인건가?

도모에는 오빠가 지내던 어두운 방에 발을 들였다가 책상위에 업어져 있는 시집을 발견했다.

"나를 쫓지 말아줘" 뭐지? 그리고 집으로 걸려 온 도모에를 찾는 전화에서도 똑같은 말을 했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건 이런 상황에 집에서 파티를 하고 그 자리에 모에의 고모 사사키가 참석했다. 현지사의 부인이 의원의 집을 찾았다?

혹시 선거를 위해 언론 플레이를 하는 건지 아니면 앞이 보이지 않는 다락방 외톨이의 탈출인지... 어쨌든 유괴가 아닌것은 확실하다. 그럼 이 사건으로 인해 가장 주목을 받는 사람은 누구이고 이득이 되는 것이 무엇인지 찾아봐야겠다. 이젠 사이카와와 모에가 출동할때가 된 것 같은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