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레플리카 S & M (사이카와 & 모에) 시리즈 7
모리 히로시 지음, 박춘상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모에의 아버지는 미노사와 야스시다. 전처의 아들 모토키는 태어났을때부터 앞을 보지 못했으나 유명한 미소년 시인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그의 후처 사치코의 아이들이 바로 언니 사나에도모에였다. 아직 서술되어 있진 않지만 몇년전 미노사와가에 어떤 사건이 벌어져 오빠 모토키는 자의에 의해 3층 방에 감금되어 있었고, 이번 유괴사건 이후 그만이 종적을 알 수가 없었다.

 

도대체 도모에의 가족은 무엇을 숨기고 있는 것일까? 유괴사건이 일어났는데 막막한 긴장감도 없고 형사들의 질문에도 간절한 무언가를 찾을 수 없다. 돈이 목적이었지만 범인 두명이 사채로 발견되는 바람에 추정 인물과 사건이 석연치 않고 의문투성이다.

또한 신문에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모에는 아직 모르고 있다. 아마도 그녀는 홀수 사건(마술사 쇼겐)에 매진하고 있다는 뜻인가보다. 이제 슬슬 진도를 나가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