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혹의 죽음과 용도 S & M (사이카와 & 모에) 시리즈 6
모리 히로시 지음, 박춘상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리사토 쇼겐의 탈출 마술... 미라클 이스케이프!!

그는 거리낌없이 금색 상자안으로 들어가고 크레인으로 들어올려져 연못에 띄워진 뗏목위로 옮겨진다. 꿈쩍하지 않는 뗏목 위의 상자... 그리고 관람하는 관객들도 정적에 휩싸인다. 하지만 이것이 마술의 묘미...

다시금 무대위로 옮겨진 금색상자...

그 상자를 여는 순간 아리사토 쇼겐이 나타났다. 그리고 이어지는 비명소리에 자세히 살펴보니 가슴에 칼이 꽂힌 채 그는 그대로 바닥에 쓰러지고 만다. 아니... 상자안에 있던 사람의 가슴에 단도가??

 

현장에 있었던 사이카와와 모에, 그리고 하마나카와 히로코는 사태파악에 나선다. 그 와중에 벤치에서 개운하게 낮잠을 잔 사이카와는 어리둥절하기만 했고...

 

이 시끄러운 마술쇼가 진행되는 과정에 낮잠을 잔다는 것도 우스운데, 모에는 겁없는 행동을 한다. 모르는 사람이 같이 가자고 하면 안된다고 하는게 기본이건만 아무리 인파가 많은 곳이라고 해이해져서는... 현장에 있었으니 절대 그냥 지나치지 않을 이들의 활약을 기대해도 괜찮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