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지 않는 수학자 S & M (사이카와 & 모에) 시리즈 3
모리 히로시 지음, 박춘상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든 것은 수학으로 통한다는 주장을 했던 피타고라스도 아마 정의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면 <웃지 않는 수학자>가 아닐까 싶다. 이 책에서 정의하는 수학은 별자리를 기준으로 도형의 구조와 움직임을 포착해야 하기때문이다. 모든 경우의 수를 포함한 이 책은 미스터리를 즐겨하는 독자의 입장에서보면 무척 반가울수도 있는게, 등장인물이 말하는 언어 속에 얽혀있는 인과 관계가 연결되어 사칙연산처럼 아주 쉽게 접근을 해야 적절한 긴장감을 느낄 수 있기때문이기도 하다.

 

히가시노게이고의 작품 중 단연 최고의 작품이라 할 수 있었던 용의자 X의 헌신에서 만난 수학자와 물리학자... 그들이 만들어낸 트릭과 반전을 보면서 전율을 느끼기도 했는데, 모리 히로시의 <웃지 않는 수학자>에서 또한번의 스릴을 느낄 수 있을지 정말 기대됐다. 수많은 트릭으로 절대 풀 수 없는 법칙이 어떻게 독자의 흥미를 자극할지 첫 장을 펼쳐본다.

 

 

크리스마스 이브가 되면 수학자 덴노지 가의 사람들은 모두가 모여 파티를 즐긴다. 아이들은 오리온 동상의 가랑이 사이를 골대삼아 축구도 하고... 그런데 뜰에 있던 그 거대한 동상이 사라졌고 비밀을 푸는 자는 덴노지의 승계인이 된다고 선언하는데....

12년이 지난 지금, 덴노지가의 손자인 가즈키는 현재 모에와 같은 건축학과 동기로 이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돌아오는 크리스마스 파티에 그녀를 초대한다. 사이카와 교수도 평소 존경하던 은사로 동행하고 싶다는 말에 모에는 데이트하는 마음으로 덴노지가로 향한다.

그곳은 오리온 별자리와 같은 거대한 돔형식의 건축양식을 띄고 있었고 지하에서 은둔하며 지내고 있던 덴노지 교수의 음성이 들려온다. 몇가지 수학문제를 내는 박사에게 다시한번 동상이 사라지는 모습을 보고 싶다는 모에의 당찬 요청에 흔쾌히 응한다. 그리고 다음날 발생한 살인사건...

알고보니 12년전 동상이 없어진 날에도 덴노지가의 장남이 교통사고로 사망했고, 동상이 사라지는 날 누군가가 죽게된다는 5년전의 의문의 편지는 오늘의 사건을 예견한 듯 했다.

모에의 요청으로 사라졌던 동상이 다시 나타났을 때 발견된 2구의 시체... 과연 천재적 유전자를 타고난 덴노지가의 얽혀있던 관계는 어떤것이고, 이 거대한 돔 속에 숨겨져 있는 비밀이 무엇인지, 그 진상을 파악하기 시작한 사이카와와 모에... 돔의 공간 속에는 무한의 수를 포함하고 있는 것일까?

방정식과 무리수를 포함한 무한한 수학의 세계로 머릿속에 영상이 그려지는 듯 하다. 책 속에 있는 저택의 돔으로 빠져들어 아름다운 별자리의 향연에 취하고 수학 공식에 숨겨진 진실을 찾아 헤매게 된다. 쉴 틈 없는 경우의 수를 제공해 모두를 의심의 대상으로 만들고 하나씩 풀어나갈때마다 용의자에서 제외시키는 재미는 그야말로 최고라 단언할 수 있다. 다만, 사이카와와 모에의 러브라인이 너무나 흐릿해 답답하기도 하지만 아직 이야기가 끝난것이 아니기에 조금은 더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

수학에는 규칙이 있고 풀어내는 방법은 독자의 마음이니 할 수 있으면 해보라 도전장을 던진 <웃지 않는 수학자>... 과연 독자들은 마지막에 웃을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