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떠나온 세계
김초엽 지음 / 한겨레출판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나, 난 너처럼 인지 공간을 돌아다닐 수 없지만, 한가지는 분명히 알아. 아무런 지식도 소유하지 못했다고 해서 쓸모없는 존재가 되는 건 아니야.˝ (254쪽 ‘인지 공간‘ 중)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사이보그가 되다], [지구 끝의 온실]을 모두 소장만 하고 있을 뿐 읽을 기회를 호시탐탐 노리다가 [방금 떠나온 세계]를 먼저 만났습니다. ‘최후의 라이오니‘부터 ‘캐빈 방정식‘까지 모두 일곱 편의 소설을 엮은 책 [방금 떠나온 세계]는 지구가 배경인 소설도 있고, 우주 저너머 미지의 세계가 배경인 소설도 존재합니다.

인류가 멸망하고 인간들이 설치해둔 기계들만이 빈 공간에 남아 마지막 순간까지 치열하게 존재하는 지구의 어느 곳, 로몬인들은 ‘3420ED 거주구‘라고 부르는 그곳에서 시각을 잃은 로봇 셀은 ˝라이오니, 넌 라이오니다˝라며 불멸인의 복제였던 ‘라이오니‘가 드디어 돌아왔다고, 불멸인의 결함까지 복제 함으로써 결국 불멸인들이 멸망을 초래한 존재이자 다시 돌아올 것을 예언한 ‘나‘를 기다린 기계들의 세상이 펼쳐집니다. 과연 불멸인을 멸망시킨 결함이란 무엇일까?라는 질문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그건 아마도 신과 같은 능력을 가졌다는 자만, 자신들과 같은 존재를 창조할 수 있다는 착각이 그 시초가 아니었을까 자문자답을 해 봅니다.

소설 ‘마리의 춤‘에 등장하는 모그들은 시지각 이상증을 겪는 이들로 광범위한 해양오염을 해결하기 위해 사용한 테트라마이드라는 약품이 바다를 거쳐 한 세대 전반에 시지각 이상증 아이들을 만들어 그들은 시각능력을 잃고 ‘모그‘라는 별도의 종족처럼 호칭 되고 모그들은 자신들의 위치를 플라이드 공간에 접속하여 온전히 동화되면 이세상에서 사라진다는 마치 영화 ‘메트릭스‘를 떠올리게 만들어 가상세계와는 또 다른 세계를 구축합니다.

소설 ‘로라‘에 등장하는 존재하지 않는 수족(팔,다리 등)이 존재하는 것으로 인지 되어 그 불일치로 인한 고통에 가지고 있는 모든 수족을 잘라내어 그 불일치를 일치시키려는 이들, ‘숨그림자‘에 등장하는 호흡과 유기 분자들의 합성으로 상호 작용하여 서로 의사소통을 한다는 발상, 울산의 명물 공중관람차를 통해 시공간 차원의 거품을 감지하는 인간이 등장하는 소설 ‘캐빈 방정식‘까지 만나면 우리가 현실이라고 인지하고 생각하는 세계는 무한한 상상력의 세계의 정말 모래알 한 알일 뿐이구나 싶어집니다. 언어도, 의사소통도, 사는 모습도, 존재의 이유도, 너무 다른 존재들을 만들어내는 그 무한한 가능성이 사실은 [방금 떠나온 세계]에 있고 독자는 그 세계를 그리워 하고 있는 또다른 미지의 존재일 수도 있다는 열린 결말로 풀이 해 봅니다.

SF소설인 듯, 판타지 소설인 듯 보이면서도 사회소설이며 시대를 앞선 비평적 소설입니다. 또한 편견과 장애, 차별과 구별, 그리고 오염된 세상에 대한 작가 김초엽의 조소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확실한 것은 그가 그린 세상은 멀리 있지 않다는 것 뿐 입니다.

#방금떠나온세계 #김초엽 #소설집 #한겨레출판
#책추천 #책스타그램 #경이로운우주저편
#우리가빛의속도로갈수없다면 #SF소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