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악한 늑대 스토리콜렉터 16
넬레 노이하우스 지음, 김진아 옮김 / 북로드 / 201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넬레 노이하우스의 ‘타우누스 시리즈‘ 세트의 마지막 책 [사악한 늑대]를 드디어 읽었습니다. 피아 키르히호프가 결혼 생활을 끝내고 강력계 형사로 복귀하며 시작 된 이야기가 벌써 다섯 권의 시리즈를 거쳐 막바지에 다다른 것입니다. 이번에도 역시 피아의 직관력과 관찰력, 그리고 기억력이 사건 해결의 큰 역할을 합니다.

휴일에도, 고교동창 모임 중에도 여전히 사건은 발생하고 피아는 사건현장으로 바로 출발합니다. 듬직한 조력자 또는 남자 주인공으로 믿었던 보덴슈타인 반장은 갑자기 휴가를 떠났고 K11팀의 다른 동료들 역시 교육과 세미나로 출동할 사람은 피아 밖에 없습니다. 경사로 승진한 오늘 역시 혼자 자축을 하며 일명 ‘인어공주‘라 불리게 될 소녀의 시체가 발견 되었다는 신고가 들어온 강가로 출동을 합니다. 2년 전 팀에서 쫓겨났던 프랑크 벤케 형사는 자신을 그렇게 내쫓은 것에 앙심을 품고 내부감사팀 K134에서 근무를 하며 직속 상사이자 반장이었던 보덴슈타인과 피아, 수사과장 니콜라 엥겔을 향해 복수심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오랫만에 참석한 고교동창 모임에서 피아의 친구인 미리엄과 삼총사로 불리던 엠마를 만나 서로의 근황을 묻던 중 피아는 미리엄이 자신의 전남편과 결혼했다는 소식을 전합니다. 전남편과 함께 일을 하며 친구와 같은 관계를 지속해 나가는 모습이 신기하기도 하고 위태로워 보일 때도 있지만 피아 역시 새로운 사랑을 하고 있어 가치관의 차이가 있음을 실감합니다.

14년전 르포 매거진 ‘마음과 마음‘으로 히트를 친 후 자극적인 소재의 고발 프로그램으로 악명을 날리고 있는 한나 헤르츠만이 고속도로에서 경찰관들을 사칭한 범인들에 의해 끔찍한 사고를 당하고, 엠마의 첫째 딸은 어느 날부터 이상증세를 보이고, 피아와 동거 중인 크리스토프의 호주에 사는 둘째 딸은 이제 여덟 살인 자신의 아이 릴리를 겨울방학 4주 동안 맡긴 체 소원하던 남극 프로젝트에 부부가 나란히 참석하기 위해 떠나버리고, 강가에서 발견 된 ‘인어공주‘의 위에선 글자가 쓰여진 천 조각이 나옵니다. 사건은 동시다발적으로 터지고 그동안 가려져 있던 흑막의 정체가 서서히 드러납니다. 5년전, 10년전, 14년전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서로 연결 된 고리들이 보이기 시작하자 피아의 주변인들을 위협하는 협박이 시작되고...조각나 있던 퍼즐들이 맞춰지면서 진실의 맨얼굴을 확인하는 순간 생각지도 못했던 인물이 배후에 있었음을 깨닫게 됩니다.

아픈 할머니를 보살피기 위해 숲으로 간 빨간 망토의 소녀는 결국 늑대를 만납니다. 열덟 살, 아홉 살의 소녀들은 세상에 없는 존재가 되어 상품이 되고 쓸모를 다하면 처리 됩니다. 분열 된 자아로 스스로를 지키려 했던 피해자와 늑대를 두려워하는 아이들이 안타깝게 느껴졌습니다. 직접 읽어봐야만 합니다. [사악한 늑대]는.

#사악한늑대 #넬레노이하우스 #북로드 #김진아_옮김 #장편소설
#타우누스시리즈 #범죄스릴러 #미스터리스릴러 #독일소설
#책추천 #책스타그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