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하는 새와 뱀의 발라드 헝거 게임 시리즈 (리커버 에디션)
수잔 콜린스 지음, 이원열 옮김 / 북폴리오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렇게, 헝거게임 시리즈에 입덕하는 겐가요!

사실, 수잔콜린스의 <헝거게임> 시리즈,

팬덤이 두터운 그 판타지문학을 아직 못읽은 1인.

이번에 신작으로 <노래하는 새와 뱀의 발라드> 출간!

앞서서의 책을 못봤는데? 했어도 걱정은 노노~

코리올라누스 스노우가 판엠의 대통령이 되기 전,

몰락한 스노우 집안을 일으키고자 한 프리퀄이기에,

오히려, 헝거게임을 못 본 사람은 좀 더 혜자로운 기회!?

단지, 책을 접하기 전에 <헝거게임> 못봤는데.. 하는

위축된 독자 태도만 극복하면 금새 빠져들 수 있어요!

괜한 두려움의 헝알못 이었기 때문에,

속도를 못붙였거든요. 그런데 읽다보니

'코리올라누스'에 대한 파악과

'헝거게임'이 의미하는 것을 이해하면서

와.. 이래서들 빠져드는구나 했네요 ;)


누군가에게는 생존,

어느 누군가에게는 엔터테인먼트

수도 캐피톨을 중심으로 12구역이 있으니,

이 판엠에서는 전쟁으로 많은 가정이 무너지고

캐피털 대 구역의 전쟁에서, 전쟁의 패배자인

구역인들의 아이들을 헝거게임에 투입하면서

생존게임으로 야만적인 경기를 벌이게 됩니다.

특이하게도 이번에는 아카데미 학생들이

헝거게임의 멘터로서 게임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뭐? 누가 널 죽이려 한다는 거야?

넌 황당한 말을 하고 있어.

전쟁으로 무너진 스노우 가문, 코리올라누스는

가문을 일으키고, 대학 진학을 위해 유리한 전략을 위해

헝거게임의 멘터로 지원하게 되었고..

지역 중 가장 열악한 12구역의 아이,

루시 그레이 베어드를 조공인으로 맞게 됩니다.

그런데, 헝거게임의 멘토로 활약하면서

코리는 이를 관리하는 '골 박사'에 대해

놀라운 느낌을 받을 수밖에 없는데요.

사이코패스 느낌 다분하게 잔인한 성향.

독재국가 판엠, 공포정치 느낌 다분하게

생명에 대한 존중이란 그다지 없는 환경.






코리올라누스의 조공자인 12구역 루시 그레이.

코리올라누스는 추첨이라고는 해도,

우승자 후보가 되기엔 어려운 약한 조공자 배정에

추첨 같지 않다고 생각하게 되는데,

실제로 재력가인 프란스 집안의 아이,

세르비잔에게는 강력한 우승후보가 배정되면서

이를 어떻게든 뒤집고 우승을 노르게 되는데..

조공자인 루시 그레이는 힘으로는 밀려도

그 거친 환경에 있었으니만큼, 의지가 강력했고

그리고, 실제로 12구역 출신이 아닌

코비로 활약하다가 어쩌다 12구역에 정착.

코리올라누스에게 루시 그레이란!

판타지문학 <노래하는 새와 뱀의 발라드>는

코리올라누스의 행동 흐름이 루시와 깊은 마음과 더불어

그러나, 결국 그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이던가를

파악할 수 있는 전쟁이 끝났으되 전쟁은 여전한

판엠에서의 인간들의 움직임을 볼 수 있습니다.




헝거 게임이잖아. 모든 게 자기 방어지.

헝거 게임 안에서 조공자들의 우승을 향한 폭력성.

그런데, 조공자들이라서 그런걸까요?

자기 방어였을 뿐이다!? 이게 최선인걸까요?

골 박사가 코리올라누스에게 말하는 이야기에

인정하고 싶지만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인간본성.

“죽음이라는 위협이 없었다면 별 교훈이 되지 못했을 거야. 경기장에서 무슨 일이 있었니? 그건 벌거벗은 인간성이야. 조공인들 그리고 너도. 문명이 얼마나 빨리 사라졌니. 너의 좋은 매너, 교육, 가족 배경, 네가 자랑스러워하는 모든 것이 눈 깜빡할 사이에 벗겨졌고 넌 너의 본모습을 전부 드러냈어. 곤봉을 가지고 다른 아이를 때려죽이는 아이. 그게 자연 상태의 인간이야.”

“상황이나 환경 탓으로돌릴수 있지만 네 선택은 다른 누구도 아닌너의 선택이야. 한 번에 다 받아들이긴 너무 큰 이야기일 수도 있어. 그래도 넌 이 질문에 답하려고 노력해야해. 인간은 무엇일까, 우리가 어떤존재일까. 그 질문에 대한 답이 어떤 방식의 통치가 필요한지 결정하기 때문이야.”





헝거게임의 프리퀄, <노래하는 새와 뱀의 발라드>는

루시 그레이 베어드의 기묘한 느낌,

코리올라누스의 '인생에서 살아남기'를 위한

그리하여 판엠이 그렇게 되었다 싶은 대통령되기 전의

경험들과 판단들에 대해 훅.. 빠져들어 이해하게 됩니다.

어느 페이지도 숨을 고르기 어렵게 긴박하고,

코리올라누스에게 엮인 이들, 주어진 상황들의

깜짝깜짝 놀라게 진행되는 판타지소설.




살아남은 자가 승리한다

조공자의 헝거게임을 넘어,

그 이후, 멘토들의 헝거게임같은 잔인한 '생존게임',

읽으면 읽을수록 흡입력이 더해지는 쫄깃한 판타지소설,

<노래하는 새와 뱀의 발라드> 였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