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속 천문학 - 미술학자가 올려다본 우주, 천문학자가 들여다본 그림
김선지 지음, 김현구 도움글 / 아날로그(글담)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주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미술관이다

별과 행성, 신화가 내려앉은 그림 속으로 떠나는 여행.

미술관에 가기가 쉽지만은 않은 요즘, 방구석 미술관 탐방 ;)

책으로 떠나보게 되는 기회, 미술교양 도서 <그림 속 천문학>.

책을 잡자마자, 와.. 이 책 정말 정성들인 책이다!

탄성을 아니낼 수 없는 멋진 교양도서랍니다 ;)





자기만의 미술관을 상상하며 읽게 되는 교양도서,

그리스 로마 신화 속 태양계 이야기 +

그림 속에 숨어있는 천문학 을 발견하게 되는데요.

국립 미술관으로 주제를 따라 별자리 여행을 하듯,

미술교양으로서 화가,그림을 이해하는 것 이상으로

천문학에 대한 이해의 기회까지 거머쥐게 되는 독서.





미술학자가 올려다본 우주,

천문학자가 들여다본 그림

저자는 미술과 역사를 전공하고,

저자의 남편분은 천문학을 전공하다보니

<그림 속 천문학>은 그 셋을 모두 아우르며

투척하는 이야기가 상당한 범위와 깊이가 있어요.

천문학 관점으로 별자리, 우주를 조곤조곤 설명해주며

그 천문학적인 세계를 그리스신화와 더불어

그림으로 어떻게 담아오게 되는지 알게 됩니다.




제우스는 왜 바람둥이가 되었을까?

그리스신화를 읽다보면 제우스가

절대적인 힘이 있어보이기는 해도,

그 행동거지에 대해서는 백퍼 옳다 하기 어렵게

인간, 님프, 여신... 참 많이도 욕심을 내는데,

미술교양도서 <그림 속 천문학>을 통해서

우리가 작품을 읽어낼 때, 어떤 관점이어야하는지.

예술, 그 자체의 대상만이 아니라,

작가의 가치관, 작가가 속한 시대의 사회통념..

이를 함께 파악하면서 읽어야함을 알게 되요.

그리스신화를 집필하는 시기는 가부장적인 고대시대로,

가우스가 행동하는 것이 그 시대상임을 이해하며 봐야죠.





각 별, 행성을 두고 이에 관련된 그리스신화 소개,

그리고 그림으로 담아보는 천문학은 어떠한지,

금성편에서 비너스에 대해서 한참을 여러 작품으로

비교하고 설명하며 알려주는데, 오호라!

작가의 관점에서 또 다르게 표현들을 하며,

같은 대상도 또 다르게 그려지고

메세지가 달라진다는 것을 이해하게됩니다.



토성은 태양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기에

춥고 어둡고, 더불어 공전주기도 느리다는 것.

이런 설명은 과학도서로나 만날 법 한데,

이렇게 미술교양도서로 알게 되고요.

그런데, 토성이 노화와 죽음,

무리함을 상징하는 사투르누스와 연결이라!

그 주장들도 읽어보며 명화와 함께 알아보게 되며

나만의 도서관 여행 ;)





1장에서 나만의 도서관, 별자리 여행을 떠났다면

2장에서 그림을 뜯어보며 도슨트를 듣듯,

설명을 가득 안고 교양있는 미술을 누려요.





그림으로 담아본 천문학.

<그림 속 천문학>으로 과학과 미술을 넘나들며

차근차근 엮이는 지식들을 누려보기를,

그 분량이 대단하기에 시간을 들여

여러번 읽어야겠다 싶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