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지 않고서야 - 일본 천재 편집자가 들려주는 새로운 시대, 일하기 혁명
미노와 고스케 지음, 구수영 옮김 / 21세기북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부터 매력적인 자기계발서 <미치지 않고서야>.

일본 천재 편집자가 들려주는 새로운 시대, 일하기 혁명.

좋아하는 일을 맘껏 제대로 하는 이야기를 담았답니다.

‘되돌아보면 폭발하듯 지나온 노도와 같은 세월’이라 회상하며

기존 편집자들과 다른 판을 즐기는 편집자의 에세이같은 책.





‘무엇을 하고 싶은지, 무엇을 하고 있는지’

명확히 답할 수 있는 사람이 돼라.

미쳐라. 어중간한 인간은 아무것도 이뤄내지 못한다.

믿음을 갖고 달려라.

에너지 넘치는 핵인싸 편집자.

책을 읽는 내내, 질러라! 하는 에너지가 대단했습니다.

하지만, ‘어중간한 인간’으로 그냥그냥 시간을 보내는 건,

생각해보면 모두에게 불필요한 두루뭉술 영역일지도.

명확한 태도를 통해 상대방도 결정을 할 수 있지요.

움추려들어서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겠습니까.

물론, ‘무엇을 하고 싶은지’가 명확히 세워지는 것이 우선!





책은 생각하는법/ 장사하는 법/ 개인을 세우는 법/

일하는 법/ 인간관계를 만드는 법/ 살아가는 법을 이야기하며

편집자라는 고유한 영역이지만 사회생활을 하는 이들에게

용기를 불어넣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직장인으로서 속해있는 집단의 영향을 받게 되지만,

그럼에도 명심해야 할 것은 자신의 가치를 펼치는 것.

그 중에 가장 명심해야 할 것이 ‘자신에게 얼마짜리 가격표’라는

조직에 기대지 않고 자기 자신을 세우는 정신이다 싶습니다.

회사의 규정이 물론 신경써야 할 것임은 분명하지만,

조직은 그저 담궈져있는 물일 뿐, 그 물이 날 이야기하진 않죠.

스스로를 발전시키고 자신이 하는 일에 대한 정의를 새로하기.

저자는 편집자임에도 ‘프로듀서’에 가깝다는 정신이 들 정도로

어찌보면 무모하게 영역을 넓혀가고 있었습니다.

기사를 더 쓰고 강의를 하고 인터넷에 이름을 알리면서

사소한 것이더라도 성공을 쌓아가며 이름을 알렸지요.

자의식을 높게 가지고 개척자로서 역사에 이름을 남기기,

좋은 결과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깎아내리는 평가에도

신경쓰지 말고, 말하도록 내버려두기.

자신만이 이 고통과 고통없이는 맛보지 못하는

지고의 쾌락을 독점하며, 아무도 걷지 않는 미개척지를

유유히 걸어가는 자신감 충만의 존재가 되어봅시다.





시간은 유한하기에, 사람은 반드시 죽기에,

지금 하라! 어제까지 하지 못했던 일을 하라!

저자는 실행력을 무엇보다 높이 주장합니다.

중요한 것은 일단 타석에 서는 것.

실패를 할 수도 있지만, 그 실패에서 배우며

다시 능숙하게 높은 목표에 나아가기를 외칩니다.

최근 접하게 되는 자기계발서들에서 ‘실행력’은

상당히 중요한 요소 중 하나였습니다.

상황이라는 것이 내 생각처럼 기다려주지만은 않는 법,

계획한 대로 모든 상황이 돌아가지만도 않고요.

그러하니, 일단 ‘타석’에 서서 기회를 넓혀야 합니다.

물론 그 기회를 잡고자 나를 성장시키는 노력은 당연하겠지요.

인간관계편으로 넘어가면 ‘분석하고 분석하라’고 외치며

기회를 누리기 위해 노력을 또한 강조해봅니다.






‘좋아하는 책을 만든다’ ‘하고싶은 일을 한다’는 중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결과가 필요하다. 자유로워지기 위해서는

숫자가 필요하다.

저자는 열광하고, 미쳐서 일하는 것을 주장합니다만,

그리고 규율이나 업계 관행에 얽매이지 않기를 주장합니다만.

그러기 위해서는 결과를 내야 합니다.

내가 원하는 판을 짜기 위해서는 인정을 받아야 하니까요.

단순히 똘끼 어린 행보만이 아니라, 보여줘야 합니다.

그래서 저자는 자신의 안목에 클라스가 있어 보였네요.

좋은 ‘작품’을 만들기. 저자를 위해서, 유행에 따라서가 아닌

좋은 작품을 만들어내는 안목으로 ‘목적을 바라보기’.

독자의 대표로 행동하기에 숫자를 만들어내고

그래서 자유로이 뜻을 실행해볼 수 있었다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