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리더십 경영
윤형돈 지음 / 와이즈베리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확실한 우리의 미래,

조선의 리더에게 답을 찾다



조선왕조실록 등, 조선의 역사에서 찾아보는 '리더십 경영'.

일단, 저자 윤형돈님의 필체가 사뭇 긴박하게 진행시켜서

너무너무너무너무 x 10000000.... 재밌게 읽었습니다.

실제 역사의 굵직한 인물들의 이야기가

나름, 아이들과 함께 조선사를 읽었다 싶어도

또 다르게 '그래!?'하며 빠져들게 되는 자잔한 이야기도!


역사는 반복되기 마련이라는 것이,

'사건'으로만이 아니라 '사람'의 사회인터라,

그래서, 처세술이나 리더십에 대해서도

역사를 통해 읽어보니 읽는 재미가 더했습니다.







리더십도 일종의 '처세' 중 하나라는 생각에서,

'처세술'에 대한 저자의 생각을 우선 강조해봅니다.


처세술이란 서로 잘 살아가기 위한 길을 만드는 행위다.


사실, 저는 김종서에 대해서는 그저 충신이구나 정도로

간단히 이해하고 지나가긴 했는데요.

단종이 어린나이로 즉위하였다 하여

왕으로서 판단력이 그리 어리지만은 않았고

그리하여 '보좌'하여야 하는 김종서가

선을 넘어 왕이 신하보다 우선이라는 판단력이

사뭇 많이 흐렸던... '처세술'의 미스였음을 알게되네요.



명심해야 하지요.

처세술은 '내가 잘 살아가리'하는 술책이 아닌,

상대방과 내가 상생하는 현명한 길을 찾아야 함을요.

자기계발서에서 '내가 사는길'을 찾곤 하지만

기본적으로 우리는 모두 엮여있는 유기체임을 알고

전체를 파악하는 큰 눈이 필요하다 싶습니다.






자기계발서 경영도서 <조선 리더십 경영>에서는

조선왕조실록의 내용들도 보여주며 역사서인 듯,

더 읽는 재미가 있었어요.

거기에, 저자의 풀어가는 솜씨가 수다떨듯이 편안하여

읽으면서 '맞다 맞다' 공감하며 읽었지요.


조광조는 아이들 역사책에서도

똑똑하지만 자기주장이 주제에 좀 안맞기도..했는데

더군다나 상급자인 '중종'에게

좀 먹히게 행동하지.. 혀를 차게 되기도 했어요.





역사에서 뿐 아니라, 지금도 '술자리'는

은근 비지니스 적으로도 활용이 되곤 하는데

이때 심히 조심해야 하는 긴장 풀기!

술자리에서 그럴 수 있지~ 하는 상사도 있지만,

세조의 경우처럼 아니면... 곤란하죠!





기득권과 승부를 벌인

진짜 기득권 - 김육


대동법을 실현시키고자 무진 애를 쓴,

김육의 처세술은 진정 멋졌습니다!

경험을 바탕으로 통찰력을 가진 김육은,

조세 제도를 개혁하려는 의지가 대단했는데


기득권이 이익을 조선을 뽑아먹자

이를 개혁하고자 하던 효종의 의지와 함께,

또한 일부 지역에서 성과를 보이면서

현종에 이어지는 시행.

어찌보면 '시운'도 함께 하긴 했지만

꾸준히 밀고나가는 리더십을 보며 감동이었어요.






이순신은 진정한 리더로 꼽히죠.

난관을 넘어서는 지궁스러운 노력과

그 어떤 가짜 리더들 아래에서도

심지어 졸장부 선조에 의해서도

오직 나라만을 위하는 리더십.



진짜 리더들의 공통점도 짚어보게 됩니다.

1) 업적이 많다

2) 백성을 생각하는 리더였다

3) 소통할 줄 아는 리더였다

4) 공부하는 사람이었다







<조선 리더십 경영>은 역사와 함께라서

더욱 와닿았던 경영 자기계발도서.

조선왕 중 너무하다는 말이 절로 나오는

선조, 인조, 고종에 대해서 좀 더 깊이 보면

책임과 의무를 내던졌다는 느낌이 강하죠.

좋은 리더들에 대해 추려둔 앞서 언급한

공통점들과 완전 반대이기도 했고요.


업적이 있기는 했지만

백성을 생각하지도, 소통도 원활하지 않았으니까요.





책의 후반으로 가면서는

보스형 리더십과 서번트 리더십을 생각해봅니다.

보스형 리더에 대해서 오해를 하는 부분은

리더십 자체가 잘못이라 생각하지만,

현명하기만 하다면, 즉 갑질이 아닌

능력과 소통을 지닌 보스형 리더십이라면

현실적으로 효과적이기도 한 예들도 있다는 것.

태종이 그러하여 세종이 빛나게 했으니깐요.

태종의 역사 에피소드들도 읽는 재미가 있었어요.


문제는 능력도 안되면서 찬사를 받고 싶은

못난 마음이 자리잡은 리더가

보스형 리더인마냥 행동하니,

그냥..그건...못난것! 싶은거죠.

?





이순신과 세종은 우리가 참 많이 사랑하는

조선의 리더들입니다.

특히 세종은 서번트 리더십에 걸맞다 싶기도해요.

태종이 깜짝 인사단행(?)으로 세종을 지목하고

그래서 세자 수업보다 다른 경험이 많았던 세종은

그 여러 경험을 토대로 더 멋진 왕이 되기도 했습니다.

융합적인 사고가 오히려 '준비된 리더'로 오르고,

왕으로서의 기본적인 끌어가는 리더십이 있으나

그 기저에는 신하들과의 무한 소통으로

백성을 진정으로 위하는 여러 정책들을 펼치지요.

노비들에 대해서도 파격적인 정책들이 가득하니

이 부분은 진정 감탄 연발하며 읽게 됩니다.





올바른 리더십이란 자신만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타인도 같이 살펴야 생긴다. 타인을 살펴볼 때

변화의 흐름을 볼 수 있고, 비로소 미래의 방향이 보인다.


리더로서만이 아니라, 타인과 함께 사회에 속한다면

자신과 타인, 조직, 사회.. 살펴야 하는 부분이 넓어야겠지요.

현재의 변화를 타고 미래로 가야 할 때,

조선 역사를 읽어보며 리더십을 키워보는 재미,

자기계발서 <조선 리더십 경영>으로 알아봤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