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심장을 향해 쏴라]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내 심장을 향해 쏴라
마이클 길모어 지음, 이빈 옮김 / 박하 / 2016년 2월
평점 :
일시품절


게리 길모어. 우리에겐 낯선 이름일지 몰라도 미국인들에게는 미국 역사상 가장 유명한 범죄자이자 폐기되다시피 했던 미국의 사형제도를 다시 부활 시킨 장본인으로 그의 이름을 아주 잘 알고 있다고 한다. 폭력적인 아버지 밑에서 성장한 그는 이틀간에 걸쳐 시민 두 명을 총으로 쏘아 살해했고, 경찰에 붙잡힌 그는  '그저 이유없이 죽이고 싶어서 죽였을 뿐'이라고 자신이 저지른 범죄에 대해서 아주 태연하게 증언하여 많은 이들이 경악하기도 했다고 한다. 미국에서 마지막으로 총살형을 당한 게리 길모어의 이야기는 노먼 메일러의 소설 "사형집행인의 노래"로 출판되면서 퓰리처상을 수상하기도 했고, 두 번째로 출간된 이 책 "내 심장을 향해 쏴라"는 그의 친동생 마이클 길모어가 형과 자신의 가족사를 기록하여 출판함으로써 많은이들의 이목을 끌었다.

 

나는 무고한 사람을 죽인 살인자에 동생이다. 그의 이름은 게리 길모어. 그는 현대 미국의 범죄자 중에 누구보다도 역사적인 인물로 기록될 것이다. _ 18p.

 

가족의 어두웠던 역사를 꺼내기에는 누구에게나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이다.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사형수의 동생이라는 불명예가 늘 따라다녔을 것이기에 특히나 어려웠을 선택이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게리 길모어의 친동생 마이클은 책에서 자신의 친형이 어떻게 괴물이 됐는지를 집안에서 이뤄졌던 무자비하고 가혹했던 폭력과 학대를 가림없이 고백하고 있다. 이 모든 일들이 끊임없이 자신의 아내와 아이들을 학대했던 아버지에서부터만 시작된 것이 아니라 , 자신의 부모들은 물론 백여 년의 세월을 거슬러 조부모, 증조부모의 삶까지 집요하게 추적하여 어쩌다 끔찍한 살인마가 된 형의 뿌리를 파헤치고 그 혈통에 대해 고백하고 있다.

 

물론 폭력과 학대를 받고 자란 아이들이 모두다 괴물이 된다는 것은 아니다. 자라온 환경이 힘들었다고 하더라도 그중에서도 올바르게 잘 자란 아이들도 있을 것이다. 그의 어머니가 말했든 똑같이 키웠는데 누구는 살인범이 되고 다른 아이는 살인범이 아닌 것 처럼 말이다. 하지만, 살인인범이 되지 않았다고 해서 그 아이가 멀쩡한 것은 아닐테고, 또 이런 괴물들은 절대 혼자의 힘에 의해서는 탄생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늘 역사적으로 그랬고..그러하기에 이러한 괴물들이 탄생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가정에서는 자녀들의 안정과 보호가 우선시 되어야 할 것이고 사회적으로도 노력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사실 처음 책을 읽기 시작했을 땐 엄청난 두께감에 먼저 좌절을 하고 말았다. 그래도 논펵션이 주는 감동. 물론 내용은 자꾸만 마음을 무겁게 만들기는 하지만.. 어쨌든 한편의 추리소설을 읽는 듯한 느낌에 엄청난 분량감이 길게만은 느껴지지 않았다. 몰랐으면 하는 두려운 진실들. 그건 아마도 이러한 어두운 면들에 대해 무관심하고 싶은 마음때문이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더 관심을 가져 관심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