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무덤에 침을 뱉으마 1 - 개정판
진중권 지음 / 개마고원 / 200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박정희를 신주단지처럼 소중히 모셔두고 살아가는 수구세력들의 논리를 재미있게 반박한 - 사실 반박이라기 보다는 수구세력들의 논리를 차근차근 정리해서 그 들의 글 스스로가 자중지란을 일으키도록 했다. 원래 차근차근 뜯어보면 말이 안되는데 뭉쳐놓으면 그럴 듯해보이는 것이 있다. 말이 되는 것도 같은 수구세력들의 논리를 해체해서 보여주는 것이다. - 글이다.

사실 진중권하면 진보세력과 보수세력 양 쪽에서 사이좋게 비판받는 사람이다. 극좌나 극우 모두 진중권의 비판의 대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가끔 보면 왜 저렇게 피곤하게 사나 하는 생각도 든다. 완벽한 것이란 것은 없는데 그렇게 하나하나 비판하면서 사는 것에 썩 호감은 가지 않는다. 상대적으로 작은 결점이라면 비판보다는 지적하는 것이 어떨지. 하지만 뭐 그것은 나의 생각이고. 진중권이 좋아서 하는 일이니 뭐 할 말은 없다.

아무튼 매우 유쾌하게 읽었다. 우리나라에 과연 보수세력이 있을까? 나는 내가 보수라고 생각하지만 내 성향에 맞게 지지할 세력이 별로 없다. 한나라당이나 조선일보, 반핵반김연대(신혜식 등), 자유라는 말이 들어간 수많은 단체 등등 모두 자기들이 보수라고 주장하지만 내가보기에는 수구, 극우다. 정말 지킬 것을 지키기 위해 개혁할 것은 개혁하는 것이 보수고 무조건 지키기만 하는 것은 수구다라는 한홍구 교수의 말은 맞다고 본다.

오늘(2004년 2월 22일)도 최병렬 한나라당 대표가 노무현 정부는 친북, 반미의 급진좌파세력이라고 하던데...민노당이나 진보를 자임하는 사람들이 들으면 얼마나 기가 막혀할까. 이런 세력은 보수가 아니다. 조선일보나 조갑제. 이 사람들에 대해 따로 말해야 할까.

박정희는 우리 현대사에서 논란이 많은 인물이다. 그렇기 때문에 박정희를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양 쪽이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하지만 박정희를 우상화하고 그 시절을 그리워하며 그 때의 영광을 재현하려는 세력이 있다. 개인이 없고 형체 없는 국가만 존재하는 재미없는 사회. 상상만 해도 싫다.

그리고 박정희. 박정희의 경제 성장. 박정희 혼자 잘해서 그런 것일까. 그 것은 아니라고 본다. 박정희 혼자 잘나서 모든 역경을 이기고 경제를 성장시켰을까. 약자들의 희생을 바탕으로 만들어낸 것이 아닌가.

아무튼 여러가지로 생각하게 만든 책이었다. 글이 재미있어서 술술 읽었고 중간중간 웃음이 날 정도로 재미있는 부분도 있었다. 책 이름부터가 재밌다. 네 무덤에 침을 뱉으라고 했으니 뱉을 수 밖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