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래시 보이스 - 0.001초의 약탈자들, 그들은 어떻게 월스트리트를 조종하는가
마이클 루이스 지음, 이제용 옮김, 곽수종 감수 / 비즈니스북스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롤로그 _ 소설이 아닌 논픽션!
증권 직접투자로 재미 보는 개미들이 얼마나 있을까? 잠시 짭짤한 수익으로 기뻐할 순 있을지 모르나, 장기적으로는 도박처럼 결국 다 잃고 마는 게임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요즘 많이 한다. 특히나 공매도 제도가 도입되면서 자본력과 정보를 가진 기관투자자가 거의 100% 이길 수밖에 없는 구조이다. 펀드 등의 간접투자도 선구안을 가지고 선택하지 않으면 그다지 좋은 결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지 싶다.
각설하고, 전 세계 금융시장을 뒤흔든 2014 최고의 화제작이라는 <플래시 보이스 : 0.001초의 약탈자들, 그들은 어떻게 월스트리트를 조종하는가. Flash Boys : A Wall Street Revolt>는 표지를 보는 순간 읽지 않고는 못 베기겠더라. 논픽션인 이 책은 미국에서 출간 즉시 아마존과 뉴욕타임스 등에서 종합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고 한다. 그리고 토마 피케티 교수의 <21세기 자본 Capital in the 21st Century>과 함께 파이낸셜타임스(FT)가 매년 말 발표하는 '올해의 경영서' 최종 후보에 올라 유력한 수상작으로 꼽히고 있으니 어찌 관심이 안 갈 수 있으랴.

 

플래시 보이스  Flash boys?
플래시 보이스란 무슨 뜻일까? 일단 역자는 '초단타매매(High Frequency Trading ; HFT)를 하는 트레이더들'로 정의하고 있는데, 이는 흔히 우리가 알고 있는 데이트레이딩 Day Trading이나 스캘핑 Scalping과는 다른 개념이다. 미국 증권시장의 거래소가 매매주문 정보가 공개되기 전 몇 분의 1초 동안 그 정보를 '순간적으로 노출해주는'_flash_ 대가로 수수료를 챙긴다는 건데, 이 극도의 짧은 시간 동안 먼저 정보에 접근한 약삭빠른 초단타매매 트레이더들이 부도덕하고 비양심적인 수법으로 엄청난 돈을 벌어들였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게 '100% 합법적인 절도 행위'라는 거다. 플래시보이스들이 거래소 안에 컴퓨터를 설치하고 _이를 코로케이션 co-location이라 한다_ 속도가 훨씬 빠른 자신들만의 최신판 주식정보 프로세서(SIP)를 구축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규정이 어디에도 없다는 사실! 뭐~ 상대편 패를 미리 알고 치는 카드 도박과 같다고 보면 되겠다.

 

아니 어떻게?
우리나라는 한국거래소(KRX) 한 곳에서 주식 거래가 이루어지지만, 미국은 13개의 일반 거래소와 44개의 비공개 거래소가 있다._미국 주식시장에 대해 아주 잘 정리된 자료가 필요하면 여기 참조. http://fdata.hdable.co.kr/global/americaguide.pdf_ 뉴욕증권거래소를 비롯하여 시카고, 필라델피아, 퍼시픽, 보스턴, 신시내티 등 여러 곳에 분산되어 있다 보니 물리적인 거리차가 생길 수밖에 없고, 그러다보니 누군가의 주식시장 주문이 도착하는 시간이 거래소에 따라 다를 수밖에 없는데, 이 극도의 짧은 틈을 이용하여 선행매매를 하는 것이다. 즉 투자자 A가 어떤 종목의 주식매수 주문을 내면, 고성능 컴퓨터로 이를 파악해 매도자의 주식 물량을 마이크로세컨드(100만분의 1초)의 속도로 먼저 매수 후 그대로 원 매수 희망자에게 팔아치워 차익을 얻는 방법이다. 영화 스팅(The Sting)이 연상되는 장면이다. 그러다보니 초단타매매 트레이더들은 남들보다 더 빠른 속도로 매매할 수 있기를 원했고, 그들의 컴퓨터와 거래소 컴퓨터 사이의 물리적인 거리를 줄이기 위해 그들의 매칭엔진(매수 · 매도 주문을 자동으로 연결하는 프로그램)을 최대한 거래소 서버 가까이에 두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게 된다. 이런 짓도 능력이랄 수 있을까? 이건 도저히 이길 수 없는 불공정한 게임이고 약탈의 다른 모습이 아닌가.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일이 있었다?
플래시보이스를 읽으면서 몇 년 전 우리나라에서도 유사한 사건이 있었음을 떠올렸다.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바로 뜨네. 제목은 "ELW 스캘퍼 기소 : 증권사, 스캘퍼에 '초고속망' 내주고 수수료에 뒷돈까지 챙겼다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1042665541". 2011년도 사건인데 잠시 소개해 보면 "주식워런트증권(ELW) 시장에서 스캘퍼(초단타매매자, 일명 슈퍼메뚜기)와 증권사만 돈을 벌고 일반 투자자들은 잃는 구조가 검찰 수사로 드러났다. 스캘퍼와 증권사는 서로 공생관계를 유지하면서 수십억~ 수백억 원의 이익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스캘퍼는 수수료와 뇌물을, 증권사는 ELW 투자수익을 내는 데 필수인 '속도'를 제공해주는 방식이었다. 2009년 한 해 동안 일반 투자자들은 5000억여 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드러나 '상(商)도의' 논란까지 일고 있다._자세 내용은 위 링크 참조_" 기소된 스캘퍼들이 증권사로부터 특정 서버를 제공받아 독점 사용했다는 건데, 플래시 보이스의 행태와 거의 비슷한 자본주의의 질 나쁜 사례라 하겠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FBI, 뉴욕 검찰 수사 착수와  IEX 신설
이 책은 올 초 미국에서 출간되자마자 엄청난 파문을 일으켰다. FBI와 뉴욕 검찰은 초단타매매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고, 월스트리트에서도 초단타매매의 진상과 그 용인 정도에 대해 갑론을박_143쪽 참조_하고 있는 모양새다. 그리고 초단타매매 트레이더들이 코로케이션을 활용하여 거래 정보를 다른 사람들보다 앞서 획득하는 행위를 못하도록 막으려는 사람들의 시간 '늦추기' 노력도 대단하더라. RBC_캐나다왕립은행_ 뉴욕 지점의 브래드 카추야마는 인텔 주식을 매수하기 위해 엔터키를 누르는 순간, 사고자했던 물량이 사라져버린 이유를 알지 못해 고민한다. 그러다가 그 원인이 초단타매매에 있음을 알고 투자자들에게 그 위험성과 실체를 고발함과 동시에 '옳은 일'을 위한 험난한 여정에 오르게 된다. 그는 투자자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거래소를 만들기 위해 고심하다가, 코로케이션을 허용하지 않고  모든 시장참여자들이 거래소로 부터 충분히 멀리 떨어져 있으면 속도 때문에 생기는 이점을 대부분 제거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래서 그와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이 새로 거래소를 설립_2013.10.25_하게 되는데, 이 신설 거래소가 '투자자들의 거래소(Investors Exchange, IEX)'이다.

 

모든 것은 탐욕에서 시작되었다.
아무도 IEX가 출범하자마자 엄청난 성공을 거두리라고 생각하지 않았지만,  IEX가 실패하기를 간절히 바라는 음해세력의 방해를 극복하고 시장점유율에서 120년 역사의 아메리칸 증권거래소(AMEX)를 앞지를 정도로 성장한다. 골드만삭스는 "미국 주식시장에 변화가 필요하며 IEX가 변화의 시발점"이라고 주장하면서, IEX가 공정성과 안정성을 위한 최적의 거래소라고 기꺼이 인정했다.
돌이켜보면 속도에 가격을 매기고, 시간차를 이용한 약탈적 초단타매매가 이루어진 것은 결국 인간과 자본주의의 '탐욕'에서 시작된 일이다. "모든 조직적인 시장의 부정행위는 그 이전의 부정행위를 바로잡고자 마련한 규정의 허점에서 생겨났다(137쪽)."고 한다. 자본력과 기술로 정보를 움켜지고 더욱 더 많은 부를 갈구하는 저 '탐욕'의 끝은 어디일까? 극심한 빈부격차와 금융위기로 자멸하는 자본주의가 그려진다. 그나마 IEX와 같은 '정의'가 살아있다는 것이 미국의 힘이라고 하겠지...

 

<출처 : 위는 구글지도 이용, 아래는 http://gizmodo.com/getting-lost-down-the-rabbit-hole-of-private-infrastruc-1562782580 >

 

에필로그
이 책의 마지막에 아주 의미 있는 숫자가 시선을 끈다. 빨간색 원형 곡식창고(Red Round Barn)를 지나서 월스트리트 근교 산꼭대기에 가면 극초단파 송신탑이 있는데, 그 울타리에 적혀있다는 <FCC License No. 1215095>... '그 송신탑에 알고자 하는 사람은 누구라도 하루만 인터넷을 탐색해보면 믿기 힘들지만 사실일 수밖에 없는 또 하나의 월가 이야기와 만나게 될 것이다.'라면서 미스터리하게 마무리를 하고 있다. 당연히 구글링하여 찾아봤다. 그것은 펜실베니아 Potter Township (Lat: 40.849278 Lon: -77.710778)에 있더라. _혹시 오리엔티어링이나 지오캐싱에 관심 있는 분은 http://www.geoplaner.com/ 또는 http://www.maps.ie/coordinates.html 에서 쉽게 좌표놀이 할 수 있음_ 무엇을 의미하는지 그 해답을 적기보다는 관련 사이트를 소개하니 이후 독후자는 참고하시길…….^^
(http://www.annrbrocklehurst.com/2014/04/the-mystery-ending-of-michael-lewis-flash-boys-fcc-license-no-1215095.html )

 

○ 한줄 단상 : <플래시 보이스>의 읽는 재미는 다소 떨어지지만, 의미있는 화제의 논픽션이란 점을 높이 평가했다. 올해의 경영서는 아무래도 <21세기 자본>이 될 것만 같다. 라고 생각했다가도 이런 고급 논픽션은 정말 오랜만이지라 판단이 쉽지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