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헤일메리 앤디 위어 우주 3부작
앤디 위어 지음, 강동혁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고 일어나니 갑자기 영웅이 되어 있다. 내가 이런 상황을 맞는다면 어떨까?

소설 속 주인공은 모르지만, 나는 싫다. 나는 조용히 평범하게 물 흐르듯 살고 싶다.

작품 속 나는 백인 남성이고 영어를 쓰고 디스토피아로 가는 지구를 구할 영웅이며 희망이라고 하기엔 너무 보잘것없어 보인다. 피곤하다. 나는 잠에 빠져든다. 갑자기 “2 더하기 2는 무엇입니까?” 라는 질문을 들었다. 대답조차 귀찮아서 다른 대답을 하면 틀렸다는 어떤 여자의 목소리만 계속 들린다. 결국 네에에엣이라고 말하고 나니 이 질문은 끝이 났다. 그리곤 다시 잠이 들었다. 한참 후 깨어나서 의식을 잃은 것인지 다른 세상을 경험하고 온 것인지 혼란스러워하며 전화기를 확인하니 내가 있는 곳은 지구가 아니다.

프로젝트 헤일메리라는 제목을 보면 우주 이야기 같기도 하고 SF 환타지 소설 같기도 하다. 맞다. 딱 그런 소설이다. 앤디 위어의 우주 3부작 마션, 아르테미스에 이은 세 번째 소설이다. 마션은 영화로, 아르테미스는 소설로 보았는데, 위어는 정말 화성을 좋아하는 것 같다. 화성에서 살고 싶은 것으로 보인다. 물론 아르테미스는 달에서 사는 이야기지만, 닮은 거의 불가능이고 화성은 엘론 머스크도 간다고 하니 가능성이 있긴 있나 보다. 내가 인류의 희망이 되어 멸망 위기의 지구 구하기 프로젝트 이야기이다. 너무나 예상한 대로 들어맞아 조금 싱겁다. ‘헤일메리(Hail Mary)’는 미식축구 용어로, 경기 막판에 역전을 노리고 하는 패스에서 유래한 말이다. 작품에 나오는 우주선도 헤일메리호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다. 이 우주선도 지구를 구하기 위해 마지막 역전을 노리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