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어 왕 펭귄클래식 77
윌리엄 셰익스피어 지음, 김태원 옮김 / 펭귄클래식코리아(웅진)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욕심을 내서, 스터디 몇 개를 만들었다. 그 중 셰익스피어 작품분석 토론 중, 이번 주 주제가 리어왕이다. 작품을 보는 여러 견해 중 내가 정한 관점은 주인공인 리어왕의 비극이다.

리어왕은 인간이 겪을 수 있는 비극의 극한 상황들을 묘사한 작품으로 그의 고통이 작품에 폭풍우나 비로 묘사되는 부분이 있다. 리어왕이 극한의 고통 속에 수난을 겪은 것은 11장에 나오는 그의 성격과 더불어 거너린과 리건의 사악함에 넘어가는 불행을 초래하였다. 셰익스피어의 다른 비극 주인공과 다르게 리어왕은 어리석고, 독단적인 그의 성격으로 인하여 처음부터 과오를 범한다. 세 딸에게 왕국을 삼등분하여 나눠준다는 것부터 어리석은 것이다.

셰익스피어 시대의 왕국의 분할은 신으로부터 받은 왕권과 의무를 포기한다는 의미로 이것은 질서파괴인 것이다. 그는 왕국을 분할하는 공적인 자리에서 딸들에게 그에 대한 사랑의 정도를 표현하라고 종용한다. 그는 가장 사랑하는 코딜리아에게 애정을 기대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코딜리아는 언니들과 달리 “nothing”이라며 표현할 것이 없다고 한다. 리어왕의 잘못된 질문을 거부한 그녀의 대답은 아버지에 대한 자식의 당연하고도 진정한 사랑에 흥정이나 조건을 붙이지 않는 것이다. 하지만 어리석은 리어왕은 그녀의 깊은 마음을 알지 못하고 결국엔 죽음으로 끝나는 비극인 것이다. 리어는 왕과 아버지로서의 권위를 상실하고 광기를 보인다.

셰익스피어의 비극론에 의하면 우리는 완성을 향해 가면서도 영광스러운 선과 함께 오직 자기 고문과 자기 허비를 통해서만 극복할 수 있는 악을 탄생시키는 한 세계의 설명할 수 없는 사실 또는 모습과 직면해 있다. 그리고 이 사실 또는 모습이 비극이다(53)라는 것처럼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