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설득 시공 제인 오스틴 전집
제인 오스틴 지음, 이미경 옮김 / 시공사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철부지 아가씨의 성장일기. 메인 테마인 ‘설득’하고 ‘설득’당하는 일에 대한 통찰력 있는 묘사가 돋보인다. 제인 오스틴의 가장 완벽한 작품이라는(헤럴드 블룸) 이 소설을 읽은 후 다른 작품은 읽지 않고 있는 상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간과 조직 - 현재와 미래, 전면개정판
김정인 지음 / 박영사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사,재무 행정 파트가 이해하기 쉽게 잘 씌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복음이 나에게 물었다
에르메스 론키 지음, 오영민 옮김 / 바오로딸(성바오로딸)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복음에 대한 이해를 돕는 책. 한 꼭지씩 읽어도 좋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백 살에는 되려나 균형 잡힌 마음 - 100세 정신과 의사 할머니의 마음 처방전
다카하시 사치에 지음, 정미애 옮김 / 바다출판사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보다 별로 였어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대인 이야기 - 그들은 어떻게 부의 역사를 만들었는가
홍익희 지음 / 행성B(행성비)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성중-

 

유대인들은 세 살부터 히브리어를 배웠다. 율법을 암기하고 배우기 위해서다. 특히 열세 살에 성인식을 치르기 위해선 '모세오경', 즉 창세기,출애굽기,레위기,민수기,신명기 중 한 편을 반드시 모두 암기해야 한다. 그리고 성인식에 참석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성경>을 토대로 자기가 준비한 강론을 해야 한다. 이러한 전통은 유대 민족의 탁월한 지적능력을 향상시키는 데 크게 도움이 되었다. - 162-163

 

 

당시 로마제국 내에는 유대인들과 기독교인들이 공존하며, 모두가 안식일을 지키고 있었는데, 반란으로 인한 금지령 속에 포함된 안식일 준수 문제는 기독교인들에게까지 해당되는 칙령이었기 때문이다. 유대인이 아닌 기독교인들도 안식일을 지키면 유대인으로 간주돼 박해를 받게 되었는데, 이는 당시 로마제국의 위정자들이 그리스도교를 단순히 유대교의 또다른 한 분파로 인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212

 

 

만일 그들이 나라없이 유랑할 때 <토라>와 동족이 겪었던 학살과 마사다의 의미를 망각했더라면 분명 지금의 이스라엘은 존재할 수 없었을 것이다. 유대인의 속담에 "망각은 포로 상태로 이어진다. 그러나 기억은 구원의 비밀이다."라는 말이 있다. 유대인은 역사를 망각하는 민족은 미래 또한 없다고 믿는다. -213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ransient-guest 2014-08-27 01: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저 '기억'이 유대인의 핵심이라고 봐요. '기억'을 간직하고 전승하면서 핏줄이 아닌 '유대인'이라는 identity를 전승한거죠. 실제로 지금 '유대인'이라고 하는 아슈케나지 유대인은 2000년 전에 팔레스타인을 떠난 셈족이 아니라고 알고 있어요. 북유럽인가 동유럽 어디의 왕국이 개종하고 유대인이 되었는데, 그들이 2000년 전에 팔레스타인에서 밀려난 '기억'을 갖고 이스라엘을 만들었다는 거죠. 사실 '이디시'도 유대인의 고유언어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구요.

Alicia 2014-08-28 09:08   좋아요 0 | URL
저는 역사에 대해 잘 모르지만, 유대인들의 저력이 저 '기억'에서 나오는게 아닐까 생각했어요. 사실 의식적으로 무언가를 기억하기는 쉽지 않죠. 괴로우니까요.. 그런데 일정한 정주의 공간없이도 기억에 의지해 전통을 유지하며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이 경이롭기만 해요.
전에 하버드대생들이 세계 여러나라를 돌아다니며 공부법을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KBS에서 제작한 적 있었는데, 그 중 한명이 유대인 가정에서 자란 한국인 입양아였어요. 자신의 정체성을 유대인으로 규정짓는 걸 보고 놀란 기억이 있네요. 분명히 배타적이예요, 그런데 한국의 순혈주의와는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transient-guest 2014-08-29 02: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혈주의는 피가 섞이지 않으면 아무리 오래 함께 지내도 일원으로 받아들이지 않지만, 유대인의 정체성은 문화와 종교를 망라한 '기억'을 공유하면서 생기는 것 같아요. 실제로 많지는 않지만 중국-유대인, 한국-유대인 이런 개념이 있더라구요. 결국 인종이 사라져도 '유대인'이라는 '기억'을 공유하는 개체가 살아남는 한, '유대인'은 사라지지 않겠죠.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