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의 수도원 기행
공지영 지음 / 김영사 / 2001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이 책이 세상에 나왔던 2001년에 이 책을 읽고 15년만에 다시 이 책을 집어들었다. 이 책을 읽기 전까지 나는 공지영 씨 책이라고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를 읽은 게 전부였고 작가님에 대해 아는 것도 없었기에 별로 이해를 하지 못하고 읽었던 것 같다.
다른 소설, 산문, 에세이를 읽다보니 작가님만의 유머스러운 말투와 진지함, 예리함 같은 것을 알아보게 됐지만 2001년에는 너무 많이 아팠던 시기이기 때문에 더 책을 이해하는 데에 어려움이 많았다.
지금은 많이 좋아졌는데도 작가님의 성찰 같은 것이 나온 부분에서는 속으로 질려 버리기도 했다. 작가님은 참으로 똑똑하시고 생각이 많으신 분이시다.
이 책을 읽는 내내 한 가지 분명하게 느껴지던 것은 작가님의 글 속에서 수도원 기행을 통해 작가님이 만나는 수녀님, 신부님,수사님, 선배 등등을 통해서 역사하시는 하느님의 이끄심이었다. 15년만에 다시 읽은 수도원기행은 구구절절 내 마음 속에 깊은 감동을 불러 일으켰고 주님께 항복하였다고 표현되어 있지만 냉담을 풀고 눈물의 고해성사를 통해 주님께 돌아오시는 장면에 대한 묘사에서는 내 가슴도 벅찼다.
작가님은 18년만에 회심하셨다고 하는데 성당을 다니시지 않게 되기 전에는 주일학교를 열심히 다니던 학생이었다고 한다. 다른 소녀들처럼 신학생을 짝사랑하기도 하고
신부님으로부터 수녀원에 가라는 말씀도 들었다고 한다. 주제넘은 생각일 수도 있지만 공작가님이 성당에 계속 다니셨다면 인생을 덜 힘들게 사실 수도 있지 않았을까 생각해보았다. 성당에는 안나가도 기도는 하셨겠지만 그래도 우리는 성체를 영하고 고해성사를 보고 미사에 참례하면서 기운을 얻으니까 말이다.
지금은 수도원기행을 읽으면서 웃은 부분들도 있었는데 15년 전에는 그 책을 읽으면서 웃은 기억이 없다. 못 알아들어서이기도 하고 우울해서이기도 했던 것 같다. 그때 든 생각은 ‘아, 이분 참 피곤한 스타일이네... 머리 아파서 이런 생각 어떻게 하지?‘ 그랬다.
그동안 책도 더 읽고 생각도 더 했지만 작가님의 생각을 이해하기에는 힘들 때가 많다.
나와는 다른 세상에 있는 사람 같다는 그런.. 거리감...
작가님의 특징이 어려운 얘기를 쉽게 쓰시는 거라는데 나는 그 쉽게 쓰여져있는 것을 보고도 머리가 지끈거린다. 뇌를 개조하지 않는 이상 내가 글을 쓴다는 건 무리인 것 같다.
더 많이 읽고 더 많이 느끼고 더 많이 깨달아야 할 것 같다.
수도원기행2도 다시 한번 읽어보려 한다. 기쁜 성탄절 오후인데 외로운 이웃들을 위해 기도하고 싶다. 타향에서 수도생활을 하는 외로운 한국인 수녀님들을 위해서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줄리엣지 2016-12-26 17: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독서는 계단을 올라가는것과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한계단 한계단 올라갔으때 비로소 원하는 목적지에 다다르듯이 독서 역시 욕심내지 않구 한걸음 한걸음 내딛는것이 중요한것 같아요..

파니 2016-12-26 19:41   좋아요 0 | URL
네. 전 자꾸 조급해지는 게 문제에요..ㅎㅎ
차분하게 천천히 한걸음씩 올라가야 될 것 같은데 말이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