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독서 - 책은 왜 읽어야 하는가
서민 지음 / 을유문화사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안 읽으면 바보들이 지배하는 세상이 올 거라고?

모든 사람이 책을 안 읽는 세상의 풍경, 책과는 거리가 먼 이가 대통령이 되어 벌이진 일들, 무식과 비상식이 특징이 되어 버린 사람들…… 가장 멍청한 세대가 오고 있다!

지하철, 카페, 길거리 등 어딜 가나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있다. 반면 책을 읽는 사람은 보기 드물다. 이 책은 이런 독서 인구 감소의 문제점부터 들여다본다. 사람들이 책을 읽지 않는다면 어떻게 될까? 바보들이 지배하는 세상이 온다! 바보가 똑똑한 사람들을 뛰어넘어서 세상을 지배하는 게 아니라, 모두가 바보라 그 바보들 중에 지배자가 나온 거다. 이 책은 그런 세상을 그린 B급 영화 이야기부터 시작한다. 거기에 이런 말도 안 되는 이야기가 현실로 나타난 실례가 담긴 책을 등장시켜 어쩌면 진짜 현실로 다가올지도 모를 미래로 느끼게 한다. 바다의 왕자가 누구냐는 질문에 장보고가 아닌 박명수라고 답하거나 안중근 의사 사진을 알아보지 못한 아이돌들의 일화는 물론이고 글의 내용을 엉뚱하게 파악해 생뚱맞은 댓글을 다는 일반인들의 인터넷 난독증까지, 우리를 놀라게 하는 일들이 곧잘 일어나고 있으니 그 끔찍한 미래가 꼭 먼 나라 얘기만은 아니다.

[예스24 제공] 책 소개 펼쳐보기
책 소개 닫기

다른 사람들 블로그를 구경하다가 우연히 만나는 책들이 있다. 제목을 보고 읽을까 말까 고민할 때도 있고 전에 몇 권 읽어본 적이 있는 작가님의 책을 발견하면 주저하지 않고 읽게 될 때도 있다. 이 책은 제목만 봤을 때는 나 같은 서민들이 읽을 만한 책을 소개해주는 책인가 했는데 알고 보니 저자 이름이 서민이었다. 독서에 대한 책 중에서 그래도 조금은 재미있는 책을 찾아 읽는 편인데 이 책을 읽고 정말 후회가 없었다. 독특했다.
대학교 교수인데도 글을 쉽게 쓰시는 편이라서 스트레스도 안 받고 완독할 수가 있었다. 책을 너무 안 읽어서 글을 엉뚱하게 해석하는 사람들에 대한 얘기를 하는 부분에서는 나도 가슴이 철렁하고 내려앉았다. 예전에 비해 사람들이 책은 너무 읽지 않는 게 사실이다. 주변에 있는 사람들을 보면 머리만 좋으면 책을 많이 읽지 않은 사람들인데도 학점도 잘 받고 졸업도 잘 한다. 책을 안 읽어도 사는 데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 것 같다. 나는 책을 읽으려고 무척이나 노력하는데도 항상 멍청하고 바보 같은 생각들만 떠오르니까 독서는 중요해도 기본은 있어야 하는 것 같다. 아무튼 이 책은 읽었을 때 재미가 있고 책을 더 읽고 싶게 만드는 책이다. 이 책을 다 읽고 나서 '서민적 글쓰기'라는 책을 읽고 있다. 이 책 역시 재미가 있다...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