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를 위한 자존감 수업 - 자유로운 삶, 공부보다 자존감이다
이형준 지음 / 하늘아래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동연의 말대로 서태지는 본디 락음악을 하던 사람이다.

이전까지 없었던 새로운 댄스음악을 선보이는 것도 놀라운데,

락가수가 댄스가수가 된다는건 더한 충격이었다. 이동연의

표현을 빌리자면 짧게 자른 머리에 펑퍼짐한 바지, 그리고

아주 앳되 보이는 표정으로 나타난 것이다..."

 

아 나는 현직 고등학교 국어교사이시며 작가로도 활동중이신

이형준님께서 저술하시고 <도서출판 하늘아래>에서 펴낸

이책 <10대를 위한 자존감수업>을 읽어나가다가 윗글을 읽고 

예전에 서태지의 데뷔모습이 생각나 신선함이 느껴졌다.

 

글고 이책에서 이야기하듯이 진정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그 좋아하는 것을 초지일관

밀어붙이며 한결같은 모습을 보여줬던 서태지의 모습을 보면서

<진정한 자유인>이 아니었나 그런 생각도 들었다.

 

정말 서태지의 데뷔때의 모습은 충격으로 다가왔다.

우선 그의 음악이 정말 충격적으로 다가왔다.

 

신중현의 아들인 신대철씨가 리더로 있던 시나위...

그 시나위는 임재범, 김종서 등 탁월한 락커들도 다 거쳐갔던

독보적인 락밴드였다. 

 

그 시나위의 베이시스트였던 서태지... 

그는 탁월한 춤꾼들이었던 양현석, 이주노와 함께

<서태지와 아이들>이라는 트리오를 결성하여 MBC TV <특종

TV 연예>라는 프로를 통해 첫방송데뷔하였다.

 

그때 그 프로의 진행자였던 임백천씨는 이들을 <기존에

우리 가요에서 전혀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음악과 춤을 시도하는

충격적인 그룹>이라고 소개하였다.

 

그래서 우리들은 주목해서 지켜보았는데 <난~ 알아요~

이밤이 흐르고 흐르면 누군가가 나를 떠나버려야한다는

그사실을~~>이라는 가사들을 토해내면서 파격적인 춤과

랩을 보여줬는데 정말 충격 그자체였었다...

 

글고 이내 그들은 대한민국 전역을 강타하며 <서태지 신드롬>까지

일으켰고 그들이 새로운 앨범을 낼때마다 대중들은 열광하였다.

 

즉, 난알아요에서 충격적인 댄스와 랩을 선보였던 서태지는

2집 하여가에선 꽹가리도 동원하는 등 국악도 접목시키는

실험정신을 보여줬다.

 

그러다가 3집에서는 <교실이데아>라는 노래를 통해 그당시 교육계

현실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가사들을 선보여 학생들에겐 열광적인

환호를 받았다.

 

"매일아침 일곱시 삼십분까지 우릴 조그만 교실로 몰아넣고

전국 구백만의 아이들의 머리속에 모두 똑같은 것만 집어넣고있어..."

 

이 교실이데아의 가사들은 정말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었다.

이렇게 서태지는 앨범을 새로이 발표할때마다 <멜로디의 파격과

실험정신 글고 노래가사들의 비판정신>도 담아 대중들에게

늘 새로운걸 선보였다. 

 

이는 <필승>, <1996, 그들이 지구를 지배했을때>, <컴백홈> 등이

담긴 4집에서 한결더 치열한 현실비판을 담고있었다.

 

 

아무튼 나는 이책에서 자유로운 삶을 선택했던 사람들이라는

소제목하에 서태지, 소크라테스, 스티브 잡스 등을 소개하는데

무엇보다도 나랑 같은 나라에서 같은 세대를 살았던 서태지의

이미지가 가장 강렬하게 다가왔고 그 잔영이 생생하게

남아있다.

 

남들이 뭐라하든 자신의 길을 꿋꿋이 걸었던 그들...

 

그래서, 소크라테스는 분명 탈출할 기회도 있었지만 이를 거부하고

자유로운 죽음을 택하고만다...

 

자신이 만든 회사인 애플에서 오히려 쫓겨나기도했던 스티브 잡스...

세상에 자신이 만든 회사에서 쫓겨나다니...

보통사람이었다면 술에 빠지거나 실망만을 거듭하며 홧병까지도

얻을 수 있었지만 잡스는 이에 굴하지않고 꿋꿋이 일어나 실사

애니메이션 <토이스토리>를 빅히트시키고 당당히 애플로 복귀해

아이패드에 이어 마침내 손안에 들어오는 컴퓨터인 아이폰을

개발해 전세계에 <스마트폰 열풍>을 일으킨다...

 

이렇게 서태지, 소크라테스, 스티브 잡스는 진정 자신이 원하는

삶을 택했고 이를 통해 뚜렷한 족적을 남긴 분들이 아니신가

그렇게 생각되었다.

 

따라서, 나는 <도서출판 하늘아래>에서 펴낸 이책 <10대를 위한

자존감수업>을 읽어나가다가 <자유로운 삶을 선택했던 사람들>

이라는 소제목하에 서태지, 소크라테스, 스티브 잡스 등을

소개한 윗글이 가장 강렬하게 다가왔고 자유로운 삶을 살기위해서

어떤 식으로 자존감을 키워나가야할지 곰곰히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기도 하였다...^^*

 

그리하여 이책은 누구에게도 구애받지않는 삶, 자신이 진정으로

하고싶어하는 자유로운 삶을 사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하셨는데

나는 이에 전적으로 공감되었다.

 

영어단어 하나 수학공식하나 더 외는게 뭐가 더 중요한가!

 

바로 중요한 것은 그 진정한 자유로움은 자존감을 키우는데서부터

시작한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책에서도 나, 공부 그리고 일, 관계 이세파트에 걸쳐

<자유롭게 해주는 29가지 방법>들도 소개해주었는데 10대

청소년들이 실천하는데 그리 어렵지않은 내용들이라 나에게도

신선하게 다가왔다.

 

글고 이책은 제목부터 10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한 책이지만

자존감을 높이고싶어하는 일반독자분들께서도 읽어보실만한

책이라고 생각되었다.

 

지금도 생각나네...

 

스티브 잡스의 성공비결을 설명해주셨던 다음의 말씀이...

 

"잡스는 자신의 성공이유를 <내가 원하는 일을 했기 때문>

이라고 말한다. 그가 해낸 많은 일들은 그의 강력한 의지가

없었으면 불가능했을 일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