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에 대한 거의 모든 지식 - 하 - 조선의 왕 이야기 한국사에 대한 거의 모든 지식
박문국 지음 / 소라주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임진왜란이 터지자 의주로 도망간 선조..."

 

나는 사실 조선왕조 스물일곱분의 임금님들중에서 선조를 가장

탐탁치않게 생각한다.

세상에 일본넘들이 쳐들어왔는데 임금이란 작자가 일사분란하게

명령을 내려 적들을 막아낼 생각을 안하고 저멀리 도망이나 다니다니...

 

나는 박문국작가께서 저술하시고 <소라주출판사>에서 펴낸 이책

<조선의 왕 이야기(하)>를 꼼꼼히 읽어나가다가 문득 조선시대에서

가장 무능한 임금, 최악의 임금이 누구인가 생각해보니 두말할거 없이

선조가 생각이 났다.

 

아 역사는 돌고도는가!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한강다리를 끊고 대전으로 일찌감치

도망쳤던 이승만...

그런데, 오히려 자기는 서울을 사수할 것이라며 거짓기만방송이나

해됐다니 이렇게 한심하고도 가증스런 넘이 또있단 말인가!

그때 이승만말만 믿고 서울에 남았다가 죽ㅇ므을 당한 분들이

한두분이 아니다.

 

이승만 이런 넘이 국부로 간주되고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절로

만들려는 박근혜와 새누리당추종졸개들인 뉴라이트 또라이들만

보면 분노와 울화만 치밀어오를 따름이다.

 

글고 대구 지하철 중앙역에서 불이 난 지하철에서 승객들을 놔두고 

마스터키만 뽑아 도망간 기관사도 오버랩되었다...

(이사고로 192명 사망!)

또한, 약 500명을 태운 세월호를 운항하다가 맹골수도에서 배가 좌초

하자 승객들을 구하지않고 지혼자 살겠다고 도망친 이준석선장과

선원들도 역시 오버랩되었다...(이사고로 약300명 사망!)

 

하여간 조선역사상 최악의 임금 선조의 아들인 광해군은 세자의

몸으로 도망간 아버지 선조를 대신해 일본넘들과 대항해 싸웠다.

그리하여 각지의 병사들을 독려하고 작전지시까지 내렸던 광해군이

실질적인 군주였고 이순신장군의 분전 등이 이어져 그덕분에 조선은

일본넘들을 물리칠 수 있게된게 아닌가 생각되었다.

 

따라서, 광해군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다시 돼야한다고 본다.

역사란 본시 승자의 기록이다.

박근혜아버지인 박정희가 일으켰던 <5.16 군사쿠데타>가 한때는

<5.16 군사혁명>으로 불리던 때가 있었고 학살과 부정축재의 대명사

1,700억원이나 해처먹고 통장엔 29만원밖에 없다고 오히려 개짓듯

짖어댄 전두환도 <구국의 영웅>이라 칭송했던 허위와 거짓의 역사가

있었다.

 

그래서, 역사를 바로잡아야 그나라는 사는 법이다.

역사를 왜곡하고 거꾸로 돌리려는 박근혜와 새누리당의 망발은

반드시 실패로 끝날 것이고 역사속에서도 퇴출될 것이라 생각된다.

 

이는 위안부역사를 부정하고 끝도 없이 망언이나 일삼으며 역사교과서

를 왜곡하는 일본넘들과 다를바 없는 재앙에 가까운 망발이 아닐 수 없다.

 

나는 <소라주출판사>에서 펴낸 이책 <조선의 왕 이야기(하)>를

꼼꼼히 읽어나가다가 광해군편에서 왜곡된 그분의 이미지는

똑바로 잡혀져야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자가 『한국사에 대한 거의 모든 지식- 조선의 왕 이야기』를
태조부터 순종까지 순차적으로 집필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근거 있는 역사관’에 대한 것이었다.
이에 저자는 가능한 다양한 사료를 토대로 근거를 마련하고 그 결과를

가능한 한 쉽게 옮기는 작업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무엇보다 과거를

위대한 역사, 혹은 비루한 역사로 재단하려 하지 않으려고 애썼다.
역사는 연구와 비판을 바탕으로 현재와 미래를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 필요한 에너지라고 믿기 때문이다...."

 

나는 <소라주출판사>에서 펴낸 이책 <조선의 왕 이야기(하)>를

찬찬히 읽어나가다가 윗부분을 읽고서 작가님의 저술의도에 박수를

보내고싶었다.

요즘에 <국사교과서 국정화문제>로 시끄러운데 그런 의미에서

올바른 역사관을 갖는게 중요하다고생각된다. 그리하여 <있었던

그대로의 과거를 밝히는게 역사의 목적>이라고 말씀하신 역사학자

랑케의 말씀처럼 왜곡되지않는 진실된 역사를 배운다는건 참으로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따라서, 학창시절에 국사와 세계사를 너무나도 좋아해 역사책도

즐겨읽었던 나로서는 지난번에 먼저 출간된 <조선의 왕 이야기(상)>을

아주 흥미롭게 읽었었기에 <조선의 왕 이야기(하)>는 어떠한 내용을

담고계실까 궁금했다.
카카오스토리 <5분 한국사 이야기>의 38만 구독자중의 한사람

이기도한 나로서도 조선왕조 15대 광해군부터 시작해서 27대 순종까지

열세분의 임금님에 대한 있는그대로의 이야기를 들려준 이책...

<조선의 왕 이야기(상)>에 이어 이책을 읽으니 조선시대 스물일곱분의

임금님들에 대해서 확실히 알게되었다...

 

그런 면에서 참으로 좋은 역사책이었다...^^*

 

따라서, 이책은 조선시대 스물일곱분의 임금님들에 대해 소상히

알고자하시는 분들이시라면 꼭한번 읽어보실 것을 권유드리고싶다.

 

이책을 다읽고나니 문득 E.H 카의 명언이 생각났다.

 

"역사란 과거와 현재와의 끊임없는 대화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