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의 거짓말 책고래아이들 9
김성은 지음, 최신영 그림 / 책고래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고래아이들 09

모리의 거짓말


책고래아이들 아홉 번째 동화책으로 < 모리의 거짓말 >을 만나봅니다.

책 제목만으로도 살짝 짐작이 가지만,

아이들은 그래서 더욱 이 책을 좋아하게 되는 것 같아요.






자신에 이야기 일 수도 있는 모리의 거짓말 동심으로 재미있게 읽어 보았답니다.


남다른 상상력을 가진 아이 책 속 주인공 모리.


모리의 눈에 비친 세상으로 우리 아이들도 함께 합니다.

 


우리 아들도 자주 상상속에 놀러가곤 하는데,

모리는 상상력이 풍부해서 자신의 상상력을 다른 사람과 함께하기에는 조금 힘든것 같아요.

모리를 거짓말쟁이라고 말하게 되는 것이죠.


양말이 엄지 발가락을 집어 삼키려 한다는 말에 엄마에 반응

모리의 엄마 마저도 거짓말이라고 말하게 되니 말이에요.


 

 


모리는 양말 괴물을 친구들에게 보여주고 싶었을까요?

양말 괴물과 함게 놀이터로 향했지요.

하지만, 아이들은 없고 텅 빈 놀이터만

놀이터를 살피다 이상한 일들이 벌어졌네요.


미끄럼틀은 커다란  코끼리로 변신하고,

 

그네는 덩쿨로 변해버리게 되네요.

모리는 그네에서 빠져 나와 이번에는 검은 모자 아저씨를 만나게 되는데...



 



검은 모자 아저씨에게 모자 사용법을 배우고,

놀라운 이야기가 또 시작되지요..

우리 아이들도 마술 모자를 갖고 싶다고 말하면서,

신학기가 되어 친한 친구들과 헤어져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게 되면서

힘들었던 일들과 어려워하는 일들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게 된답니다.

만약에 나에게 검은 모자 아저씨에 마술 모자가 생긴다면 어떤걸 꺼내고 싶은지

마냥 신나서 재미있는 말들을 꺼내 놓는 아이들.

그냥 말을 했을 뿐인데도 너무나도 좋아하는 아이들이기에

동심으로 돌아가 마냥 행복하게 해주었던 시간입니다.

​마술 모자를 빌려주기로 했는데, 약속을 지키지 않는 아저씨를

모리는 양말 괴물을 꺼내서 아저씨를 꿀꺽 삼켜버렸지요.


모리는 마술 모자에서 또 다른  자신의 말을 믿어주는 엄마를 꺼내게 되네요.


모리는 마술엄마를 통해서 자신이 원하는 엄마를 찾을 수 있을까요?

​우리 아이들도 이 부분에서 너무나도 좋아하면서

나도 마술 엄마 있으면 어떨까? 생각하면서 엄마에 단점을 꺼내 놓네요.

엄마 씹기 시간인가요?


하지만 잔소리 많은 엄마가 세상에서 단 하나 소중한 엄마라는 것을 알게 된 아이들

모리도 그런 엄마를 알게 될까요?


아이에 말에 귀를 기울여 줄 수 있는 엄마라는 말에

반성하면서도 쉽지만 않은 현실에서

엄마라는 위치가 얼마나 중요하며, 아이들에게 언제나 든든한 나무가 되어줄 수 있는

엄마가 되려고 노력해야 겠다는 다짐을 하게 해주네요..


엄마도 엄마에게 마술을 걸어보면서...

아이들이 원하는 마술엄마가 가끔은 되려고 노력해야 겟다는 생각을 해보았답니다.


아이들과 함께 읽으면서, 서로에 입장에서 역할을 바꿔가며,

그동안에 힘들었던 이야기를 꺼내 놓을 수 있는 행복한 시간도 만들어 보며서 마무리 하게 되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