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손가락 수호대 살림 5.6학년 창작 동화 1
홍종의 지음, 최민호 그림 / 살림어린이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섯 손가락 수호대


 

창작동화로 다섯 손가락 수호대라는 제목에 어떤 내용일까? 궁금해지는 책이였지요.

살림어린이 책으로 이 책을 보면서 정의를 다시한 번 생각하게 되었던 책이랍니다.


 



책 표지부터 시선집중하게 만들었던 그림으로

책 속 주인공인 은혁이를 비롯한 다섯 친구들

 

이 책은 위험에 처한 타인을 그저 지나치지 않았다가 큰 위기에

빠진 은혁이 아빠와 아빠의 억울함을 풀기 위해 나선

은혁이를 통해 용기와 의리, 정의의 진정한 의미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하는 창작동화랍니다

 

 

차례에 나와있는 다섯 친구들

다섯 손가락 수호대인듯하지요..


우리는 요즘 뉴스를 통해 너무나도 많이 듣고 있지만 쉽지 않은 이웃을 배려하는 행동들이에요.

길거리르르 지나다 학생들이 담배를 피우고 있는 모습을 볼라 치며 그냥 지나쳐야 할까요?

그럼 신고를 해야하는 장면을 본다면 우리들은 어떻게 하나요?

물론 내가 위협이라도 받을까 걱정되어 그냥 지나쳐야 한다는 생각도 들게 된답니다.


만약에 그 자리에 내가 있다면 어떨까요?

우리 아이들이였다면..

정말 어려운 현 사회랍니다..

정의감이라는게 누군가에게만 있고 누군가에게는 없는 것이 아닌데.

우리 사회가 너무 비겁하게 변해가는 것은 아닐까 생각하게 만들게 하는 동화였답니다.



이 책은 시작을 은혁이 아빠가 폭행을 당했고,

출혈이 심해서 수술을 해야한다는 연락을 받게 된답니다..

누구에게서 그런 일을 당했는지 경찰은 수사를 하지만 가해자가 누구인지 모른채,

은혁이의 아빠는 의식불명에 빠지게 된답니다.


 


은혁이는 아빠가 누군가를 도와주기 위해 사건에 휘말리게 된 것인데,

도움을 받은 사람은 나타나지 않고, 사건은 해결되지 않자,

은혁이에 친구들에 도움을 받아 사건을 해결하려 한답니다..


 



아빠의 사건이 있던 날 아빠의 동선을 확보하며 사건을 수사하게 되는데,,

은혁이와 친구들에 일이 신문에 나오게 된 것이지요..

비겁한 경찰에 아이들이 나섰다..,


정의로운 시민이 남을 도와주다 폭행을 당해 뇌 수술 후 사경을 헤매고 있다

당동에 사는 강 모 씨(46세)다 .

신고를 받고도 경찰은 요지부동이다 . 비겁한 경찰의 태도에 분노한 오해서 양(강 모씨의 아들 강 모 군의 친구, 당총초 5)과

같은 반 아이들 넷(강 모 군, 고문도, 박준형, 최예성)이  다섯손가락 수사대를 만들어 범인을 찾아 나서기로 했다.

 


기자라는 말에 sns으로 질문에 대답만 해줬는데, 기사화된 것이랍니다..


 아이들은 다섯 손가락 수사대가 너무나 마음에 들었지만, 아이들과는 다른게

어른들에게는 다른 문제들이 생겨나게 된 것이지요..

우리 다섯 손가락 수호대 친구들에게 정의가 어떤 것인지 배우게 되는 내용에 창작동화로

친구를 위해 정의를 위해 용기를 내었던 친구들에 모습이 인상적이랍니다..


우리 아이들이 이 책을 보면서 어떤 생각을 하게될까요?

내가 주인공이 되어보면서 나라면 어떻게 했을지 생각해보게 되는 시간들.

성장하는 우리 초등 아이들에게 이 처럼 창작동화로 다양한 경험으로

정의가 다른 사람들에게는 그저 불필요한 참견으로 보여지는 것에 대해서

더욱 더 많은 생각을 나눠 볼 수 있는 시간을 갖고, 자신에 의견을 이야기해볼 수 있답니다.


우리가 살아갈 세상에 좀 더 밝은 세상으로 아름답고 살기좋은 세상이 펼쳐지기를 바래보면서

우리 아이들에게 깊은 생각을 남기고 갈 동화였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