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신중하게 이혼은 신속하게 - 17만 유튜버 ‘아는 변호사’의 결혼 이혼 실전 문답
이지훈 지음 / 21세기북스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결혼한 기혼자, 결혼을 앞두고 있다면 더 궁금해질 책이다.

누구에게나 새로운 인생이 시작되는 결혼

처음 결혼을 앞둘 때 너무나도 기대감에 부풀어 행복만이 가득할 때,

서로 다른 남남이 함께 살아간다는 것이 어려운 일이라는 점에서

이 책은 결혼생활에도 많은 도움을 주게 될 책이다.

17만 유튜버로 "아는 변호사"의 결혼 이혼 실전 문답으로 너무나도 잘 알려져 있는데,

결혼과 이혼에 진짜 이야기 더 기대된다.

 

저자는 30세에 결혼해 37세에 이혼을 하게 되었고,

현재는 44세로 세 딸과 함께 살아아고 있다고 한다.

결혼 생활이 10년이 넘어가면서 가족에 의미에 사로잡혀 나를 점점 잃어가며

가족만을 생각하는 삶을 살아가게 되었던 나에게 이 책은 정말 특별하다.

아이들을 키우면서 심한 우울증으로 고생했고,

맘을 털어놓을 친구들이 옆에 없어서 더 힘들게 보냈던 나였기에

솔직한 나 자신을 만날 자신감도 낮아졌기 때문이다.

자신을 잃어가는 것을 참지 못하고 자신을 찾으려 어쩔 수 없이 이혼을 선택하는 사람들에 경험담

나에게 새로운 신세계를 만나게 해준 책이기도 하는데,

홀로 서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그마저도 쉽지 않은 일로

자신에 일을 가지고 있다면 문제 되지 않지만, 자신의 일도 없는 상태라면 생각하기 힘들 수 있다.

저자는 변호사로서 다양한 경험을 만나게 되지만,

개인적인 경험을 만나면서 엄청난 고통의 과정을 극복한 경험담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책 제목부터 강렬하기에

<결혼은 신중하게 이혼은 신속하게>

다시금 이 말을 입 밖으로 꺼내어 읽어보게 된다.

결혼은 보통 신중하게 하는 것이고, 이혼도 신중함이 필요할 것인데,

저자만에 생각을 들어보게 된다.

저자에 결혼생활의 실패 후 많은 변화를 가져오게 되는데,

결혼이라는 것은 꼭 모두가 해야 하는 것은 아닌, 선택이라는 점으로

결혼이 최우선이 아닌 자신에 대한 확실함이 서지 않을 경우에는 더 기다려야 할 것이다.

 

결혼을 앞두고 불안감에 어른들에 말 중에서

결혼은 해도 후회, 안 해도 후회라는 말을 종종 듣게 되는데,

서로가 사랑과 배려 없이는 결혼생활이 쉽지 않음을 말해주고 있다.

결혼의 조건에 대해서 말해주고 있는데,

결혼은 서로에게 배려이지 희생이 될 수 없기에

희생하려고 결혼한다면 다시금 생각해 봐야 할 문제이다.

결혼에 가장 기본인 타협하며 배려가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우리에 부모님부터가 보여주셨던 가부장적인 모습에서 부모님의 불화를 경험했을 것이다.

가끔 졸혼이라는 말도 나오는데,

이 책에서는 이혼 후에 사는 법도 알려주고 있다.

 

결혼이 실패해서 이혼을 하게 된 것일 뿐, 사회적인 문제가 있어서는 아니라는 점이다.

하지만 사회에서는 이혼이라고 하면 큰 잘못이 있는 건 아닌지 부정적인 시각을 갖게 되는데,

이혼에 대한 자신에 부족인 양 죄책감을 가질 필요는 없을 것이다.

이혼 후 새로운 이성과 만날 수 있으며, 자신에 새로운 삶을 살아갈 이유가 있다.

결혼을 실패했다고 해서 잘못된 삶이라 말할 수 없으며,

어떤 삶이 정답이라고 말할 수도 없다.

누구에게나 자신에게 맞는 상황이 있을 수 있기에

답답하고 복잡한 마음이였다면 이 책에서 답을 찾아볼 수도 있다.

연애, 결혼, 이혼에 대한 39가지의 사례들로

중요한 건 실패가 내 인생에 있어서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나를 단단하게 세워주는 것이라는 점에서

저자만에 독특함으로 달콤한 위로아 채찍을 주고 있다.

혼자여서 외롭다는 말은 잘못된 말이며, 외로움을 피하기 위해서 사람을 만나는 것은 잘못된 것임을 알고,

그 문제에 원인을 찾으려 노력해야 한다.

내 인생의 기준을 만드는 39가지 방법도 만나보면서 나만의 기준을 만들어 보면서

나를 더 단단하게 만들어 가는 과정으로

그동안 살아오면서 겪었던 경험들에서 많은 부분을 새롭게 찾아보게 된다.

이 책에서 배운 인생상담으로 나를 더 단단하게 흔들리는 마음을 잡아볼 수 있고,

내가 더 소중함을 다시금 배우게 되었다.

온전히 내가 행복하기 위한 삶을 찾고, 내가 행복해야 상대도 행복하게 된다는 점을 실천해 보면서 살아보고 싶어진다.

이 책은 사랑하는 남녀관계에 있는 분들이라면 꼭 읽어보면 좋을 책이라 생각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