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의 초짜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16
임근희 지음, 이나래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위로의 말을 건네지만, 자꾸만 어굿나는 상황!

위로에 서툰 은수가 위로하는 방법을 조금씩 알아가는 이야기

아이들이 사회생활을 하는 학교생활
친구들과 함께 성장하하면서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로
공감하는 이야기를 만날 수 있어서  더욱 기다려지는 책이랍니다.

이번에 만나게 될 이야기는 서로에 마음을 표현하는게 서툴러서 생기는 오해를 담은 이야기
집에서 학교생활을 그리워하며, 만나게 된 책이라서 그런지 더 와닿는 이야기를 담았네요.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 116권 위로의 초짜
임근희 글| 이나래 그림
 
좋은책어린이는 독후활동 시간으로 더욱 풍성한 시간을 가져볼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
초등아이들을 위한 책으로 저학년문고에서는 저학년 아이들에 공감이야기를 담고 있네요.
재미있게 책읽기 시간 가져보고, 책을 읽고 난 후 이야기도
기대감을 높이게 되네요.
학교생활에서 자신만에 에피소드
좋은책어린이 문고에서 만나면서 자신에 이야기라 생각하며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지 배울점도 많고, 당황하지 않게 된다는 아들

친구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들이 더욱 행복해질 수 있도록
서로 성장에 도움을 주는 좋은책어린이 그럼 어떤 이야기인지 자세히 만나볼게요.

책 속에 주인공 은수가 등장하고 있는 책표지!
그런데 은수에 표정을 보니 괴로워보이는 것 같아요.
친구에게 절교, 뭐가 어쩌고 어째 라는 화살을 맞고 있는 모습에서
무언가 곤란한 상황처럼 보이네요.

은수는 울고 있는 절친 민효에게 위로에 말을 해주고 싶었는데,
민효의 반응에 당황하게 되네요.
미꾸와 라지가 자신 때문에 죽은 것도 아닌데, 물벼락을 맞은 기분이 들었답니다.
 
위로라는 말은 힘들어하는 상대방의 감정을 다치지 않게 하는 조심스럽고,
다정한 말을 건네게 되는 것이 위로인데,
은수는 어떻게 말을 건넨 것일까요?

은수는 상대방의 기분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던 말을 해버린 것을 잘 몰랐던 거예요.
툭 던졌던 말이 오히려 위로는커녕,
더 큰 상처가 되었기에 마음을 받을 수가 없었던 것이죠.

자신에 시간을 돌아보면서
한 번쯤 비슷한 경험을 하지 않았나 생각해보는 시간으로
책 속에 주인공 은수처럼
상대방의 기분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툭 던지는 말은 오히려 위로보다
더 큰 상처 나 오해를 가져올 수도 있다는 거예요.

은수에 경우를 보니,
엄마가 다림질하다가 실수로 새 바지가 망가져
너무나 속상한 엄마에게  한 말은
별거 아닌 일에 호들갑이냐,
엄마는 이 말을 듣고 너무 화가 낫겠죠.
은수는 평상시 생각한 대로 말한 것일 뿐인데,

은수는 체육시간에 반대표로 달리기에 나간 민효가 탈락하자
속상해한 민효에게 어떠너 말을 했을까요?
민효는 은수에 말에 몹시 화를 내며,
넌 매번 그런 식인 게 문제야.
친구라면서 너는 어쩜 그렇게 내 마음을 모르냐?
 
민효는 은수에게 절교라는 말을 남기기까지 되었던 거죠.
은수도 마음의 상처를 받게 되었는데요.
 
은수에 말에 어떤 문제가 있었던 것일까요?

자신에게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정확히 알 수 없었던 은수
친구들에게 계속 미움을 받게 되네요.

친구인 다희가 수학시험을 못 봤다고 말할 때,
진작 공부 좀 열심히 하지 ...
라는 말로 다희에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고 아프게 해버린 일도
 
시험을 못 본 친구에 마음은 너무 속상했을 텐데,
그러한 다희의 마음을 헤어라지 못한 은수
엄마에게 다희 이야기를 하면서
자신보다는 친구의 입장으로 따뜻한 말로 마음을 달래주는 것이
위로라는 말에 은수는 엄마가 자신에 편을 들어주지 않는다고 생각하게 되네요.

상대방에 마음을 그대로 이해하고, 그 마음을 위로해 줄 수 있는 말을 해주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  중요한 일인지 다시금 알아가게 되었는데요.

​엄마의 위로를 받은 은수는
친구들과 잘 지내고 싶은 마음에 위로를 잘 하려고 노력해 보게 된답니다.
 
친구의 마음을 이해하고,
공감해주는 말로, 맞장구치기 정말 쉽지 않다는 것을 이 책을 읽으면서 경험하게 되네요.
맞장구쳐주는 말도 실수하면 안 되겠죠.
어떤 말을 해주어야 할지 연습하는 아들,
자신에 맞장구치기가 적절한지 직접 상황을 연출해 보기도 하네요.

위로를 꼭 말로 해주어야 하는 건 아니라는 점을 다시금 배우게 되는 시간이네요.
친구에 속상한 말을 그냥 들어만 주어도 위로가 된다는 것을
우리는 이 시간을 통해서 배우게 되었답니다.
 
위로가 너무 어려워서 어떠 말을 해주어야 할지 모를 때
위로의 방법을 배우면서 직접 실천해 보며
성장해 나가게 된다면, 더욱 멋진 친구가 되어줄 수 있겠죠!!!
 
재미있게 읽고, 성장하는데 교훈까지 남겨주는 창작동화로
자신에 생각을 표현해 볼 수 있는 독후활동 시간까지 가져보게 되네요.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만에 특별함으로
아직은 학교생활에 부족함이 많지만,  친구들과 함께 배우게 되는 저학년 문고
아들에 생각을 살짝 엿보게 되네요.
 
자신에 위로에 방법은 토닥토닥 어깨를 두들겨 준다는 말에,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를 때 최고라는 말에 더욱 웃음이 나왔답니다.
자신만에 위로에 방법, 위로의 초짜인 아이들에게 추천해 본다며,
학교생활에 어려운 부분들에 대해서도 나누는 시간을 가져보게 되었답니다.
 
책을 읽고 오래 기억에 남을 수 있는 독후 활동 시간으로
책에 대한 깊이감도 더해지면서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 추천해주고 싶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