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는 정말 못 말려!
벡시 멕플라이 지음, 메간 린 코트 그림, 이지유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집이 온통 고양이에 스크래치로 엉망이지만,

우리 가족으로 행복한 나날을 보낸   고양이

청소하기 누구보다 싫어하지만, 털이 온 집안 구석구석 쌓이면서도 애교쟁이 고양이와 함께 살아가는 우리가족!

고양이는 정말 못말려!

손안에 들어오는 작은 판형에 그림책으로 고양이에 모든 일상을 가득 담아놓은 책으로

반려동물을 돌보고 있는 사람이라면 더욱 공감하게 될 책이다.

 



 

그림으로 먼저 반하고, 작가님에 표현에 공감하게 되는 책 보면서도 행복해진다.

냥이를 돌보지 않았더라면 어땠을지 항상 생각하면서

냥이에 사랑스러운 행동에 그만 맘을 빼앗기고 말죠.


 

냥이에 귀여운 두 눈동자 하지만 부드러운 냥이에 뒤엔 날카로움이 가득하다.

날카로운 발톱으로 가는 곳마다 흔적을 남겨두는 고양이

쇼파에도 잔인한 발톱자국,

 

 

고양이는 아무리 노력해도 그 행동이 나아지지 않는듯..

고양이와 장난감으로 열심히 놀아줘도 그 때 뿐,

다시 장난감이 아닌 것에도 장난감인냥 마구 이빨로 물어뜯어 놓는데,

휴지를 마구 뜯어놓고, 머리만 안보이게 숨어 있는 고양이,

자신이 잘못한 건 아는지,

실생활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듯한 고양이에 일상이 담긴 그림이 너무  애착이 간다.

마치 냥이에 일기를 쓰는 듯한 느낌,

고양이에 일상을 담아둔 수채화 그림, 너무 생생하게 그려져 마치 그 장면을 보고 있는 듯.

온집안에 고양이 털로 가득, 고양이는 정말 못 말려!

로봇 청소기가 자주 돌아가고 있지만, 여기저기 고양이에 털이 가득하면서,

비염이 심해져 약을 먹으면서도 고양이를 돌보고 있다,

냥이와 함께 그림책을 보게 된다.

냥이는 자신이 책을 보겠다는 듯이

자신이 앞으로 와서 책에 관심을 보인다.

냥이야 부르니 책을 보다가 바로 쳐다보는데,

너가 냥이니? 인간이니?

정말 내 말을 듣고 돌아보는 거니?

고양이가 그토록 싫어한느 목욕시간,

물을 너무 싫어해서 자주 목욕을 시키지 않지만, 실수로 고양이에게 우유를 쏟는 바램에

갑자기 고양이가 목욕하게 되었는데, 더욱 장난이 심해진 고양이


 

고양이는 자신이 싫어하는 것에 반응하고, 좋아하는 것을  잘 전달한다고 하는데,

화가나면 화장실에 모래를 발로 다 밖으로 내버리고,

내가 싫어하는 걸 너무 잘 알고 있다는 사실이다.

티비를 보려고 하면 꼭 티비앞에 앉아서 자신도 티비를 보는 것 처럼 헤방을 놓고는 하는데,

텔레비전은 날카로운 발톱으로 긁지 않기를 바라면서,

고양이에 매력이 가득 담긴 책

정말 고양이와 함께 추억할 일들이 많았다는 것을 새삼 떠오르게 한다.

지금은 고양이가 혼나는 시간,

얼른 책위에 올라가서는 무서워하니 혼내지 말라는 듯,

고양이와 함게 하는 일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책으로

고양이와 함께 생활하고 싶어하는 분들이라면 더욱 보고 싶을 책으로

고양이에 대해서 조금 더 알아갈 수 있는 책이 되어준다.

고양이로 행복이 더 커지고,

반대로 고양이를 돌보는 일이 쉽지 않기에, 부담스러울 때도 있지만,

반려동물을 돌보는 마음을 다시금 배우게 되는 시간이 된다.

말 못하는 고양이에 행동만으로 이해하면서 서로 맞추어 나가게 되는 일상이다.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다면, 더 행복을 주기 위한 책이 되어준다 느끼게 된다.

너무나도 와 닿는 공감으로 고양이 존재만으로도 힐링을 주는

고양이에 대해서 아직 경험하지 못하는 이들에게는 더욱 고양이가 주는 행복을 알게 해주는 책이 된다.

냥이와 내 일상에 일기처럼 책 밑에 몇 줄을 추가하여 적어보기로 한다.

우리에 일상을 담아보고 싶어 작은 메모를 남겨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