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트 쇠똥질라 독깨비 (책콩 어린이) 62
제임스 폴리 지음, 김인경 옮김 / 책과콩나무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깨비 62권 자이언트 쇠똥질라

어린이 발명가 샐리 팅커의 신상 발명품 ‘크기 조절기’ 때문

 벌어지는 좌충우돌 모험담이 담긴 호주 작가 제임스 폴리의 두 번째 그래픽노블이다.



 

 

 


 

책읽기에 부담감을 느끼는 아이들이라면

더욱 추천해주고 싶은 그래픽노블 자이언트 쇠똥질라

제임스폴리의 두번 째 책이라고 하니 첫번 째 책도 몹시 궁금해하는 아들,

<문제투성이 동생봇> 찾아보고 싶다며, 도서관을 뒤적거리는 아들이다.

첫번 째 책보다도 등장인물도 더 늘어나서 더욱 재미있다는 자이언트 쇠똥질라

만화 형식의 그래픽노블로 더욱 재미있게 만나볼 책이다,.


<자이언트 쇠똥질라> 쇠똥구리의 자이언트 쇠똥질라!


그럼 자세히 만나보자!!



명졸위기에 놓인 쇠똥구리

우리가 생각했던 쇠똥구리에 상상력을 더해보자.


 


책 속에 주인공 어린이 발명가 샐리 팅커가

이번에는 무엇이든 커질수도 작아질 수 도 있는 '크기 조절기'

라는 새로운 발명품을 만들어냈다.


 


 

피자를 세 배로 크게 만들기 위해서 확대 장치를 가동하는데,


 

 

 

 

 

 

그 찰나에 사고뭉치 조가 말썽을 피우고,

 

 

어린이 생물학자 찰리가 데려온 쇠똥구리가

 조의 기저귀 냄새를 맡고 날아가다가 그만 크기조절기에 당하고,

세 배 크게 하려던 크기 조절 배율이 삼백 배나!!


 

 

 

 


아주 작은 쇠똥구리, 자이언트 쇠똥질라가 탄생된 것이다.

그런데 쇠똥구리에 자이언트 쇠똥질라 배고픔을 참지못해

마을의 분뇨 처리장에서 똥구슬을 만들고,

똥을 굴리며 똥 속에서 똥을 먹으며 살아가야 하는 쇠똥구리에 특성상

쇠똥질라의 커다란 똥구슬,

정말 이부분에서 너무나도 재미있어 크득크득 웃으며, 책을 보고있는 아들에 모습.


아이들에게 쇠똥구리에 존재를 더욱 자세히 알려주면서

환경과 과학에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게 만들어주는 시간

공감하며 재미있게 책과의 만남을 추천해주고 싶다.


 

책 속에 등장하는 의성와 의태어에 ​

더욱 읽는 즐거움과 만화컷이 영상을 보고있는 듯한 연속적인 배열에

더욱 큰 관심을 보이는 아들이었다.


우리 주변에 사라져 가는 소중한 것들을 생각해보면서,

더욱 집중할 수 있었던 시간으로 즐거움을 경험하게 된 책으로

그래피노블에 매력에 빠져들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