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물고기 키우기 - 과학적이고 감성적인 한 가족의 반려세상 4
김미애 지음, 강은옥 그림 / 상상의집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학적이고 감성적인 한 가족의

반려물고기 키우기



울동네에 분수에서 살고 있는 물고기들,

아침에 물고기에게 밥을 주게싿 서로 보채는 아이들에 소리를 자주 듣게 되는데,

큰 물고기에서 작은 물고기까지

아이들에 맘을 사로잡게 만들어 버리고,

갈길을 멈추게 만들죠..

오늘은 몇 마리, 자꾸만 움직이는 울고기 세대가 시간 가는줄도 모르고,

울다가 바로 멈추며 물고기에 관심을 주는 아이들도 있더라구요.


 

마트에 가면 한쪽 켠에 다양한 물고기들이 있는데,

시선을 멈추고, 일부러 찾아가서 물고기들을 관찰하는 아들,

하지만, 돌아올때는 항상 우울해 지네요.

함께 집에 오고 싶어하는 아이들,

하지만, 물고기를 돌봐주는 일에는 순서가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하는데, 쉽지 않아요.

그래서 더 보고 싶었던 책이 아닐까 싶어요.


 

 


글 김미애 / 그림 강은옥 / 상상의집


길가다 곤충만 만나도 신기하듯 따라가면서 말을 건네던 아이들,

동물이면 더욱 반갑게 맞이하죠.


길가다 만난 새끼 고양이

전에는 없었는데, 새끼 고양이가 등장하면서 더욱 힘들어지는 등굣길

집에 데리고 가면 안될까?

애처로운 눈빛으로 이야기 하지만, 엄마는 더이상에 말이 필요없죠.


동물과 함께 생활하기란 쉽지 않아요.

동물에 대해서도 잘 알아야 하지만,

함께 생활하기 위해서는 모두가 지켜야 할 약속도 있지요.

책에서 만나느 반려물고기를 키우기 전, 체크리스티!

조르는 일은 이제그만!

우리는 체크리스트 부터 작성해 볼까요?


책으로 만나볼 수 있어서 아이들도 호기심 가득 열심히 보면서 이해하게 된답니다.

이렇게 책으로 해결할 수 있었다니 너무 놀라고,

아이들에게 꼭 보여주고 싶은 책이 되어주었네요.

책에서 한 가족의 반려물고기 키우기를 통해서 우리 가족도 배우게 된답니다.


순간 함께 하고 싶은 충동적인 마음에 아이들은 조르게 될 때,

이 책을 꺼내놓고 읽어보면서 궁금한 점들도 해결하고,

다음을 위한 준비도 해 나갈 수 있기에 책에 도움을 많이 받게 된답니다.



잠시 귀엽고, 사랑스러운 동물들,

하지만 돌바주는 건 잠시가 아니라는 점이죠.

엄마가 돌봐주어야 할 상황이 되기 때문에

아이들에게 꼭 알려주고 싶은 것들을 적어 놓은 책이랍니다.


생명의 소중함과 동물이 집에서 생활하기 위해서

꼭 갖추어야 할 다양한 것들을 배우게 되네요.


반려동물을 키우게 된다면?

반려동물을 위해 아이들에겐 지식을 전해주고,

물고기, 동물 모두 자라면서 변화된 과정들을 상황에 따라서

꼭 알아두어야 할 것들도 있다는 것을 배우게 되네요.


만약에 반려 물고기를 키우게 된다면,

어떤 마음으로 돌봐주어야 할지 체크리스트를 작성하면서

다양한 물고기들을 소개해 주고 있답니다.

반려물고기 12종들에 대한 정보를 자세히 알려주면서,

어떤 도움을 줄 수 있는지도 먼저 생각해보게 되네요.


 


 

 

담수어와 해수어로 구분해서

필요한 용품들을 그림으로 보여주고 있어서 바로 확인할 수 있는데,

수조  설치하는 방법도 알려주고 있네요.



 

처음 시작되는 1부에서는  6종이 소개되고 있는데,

금붕어 구피 베타 테트라 엔젤피시 플레코  

 


물고기도, 동물도 모두 자라면서 변화하는 과정들,

     상황에 따라서 꼭 알아두어야 할 것들을 알려주게 되지요.


 

금붕어 잉엇과의 담수어로

막 태어날때는  몸에 색이 없고, 투명하다는데,

자라면서 색이 나타나고, 주위 환경에 따라 몸 색깔을 바꾸기도 합니다.


 


반려물고기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면서,

물고기를 위해서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지 챙기게 되네요.


금붕어를 키우게 된다면?

금붕어의 종류도 알고 있어야게겠죠!


금붕어에는 약 120종이 있는데, 그중 20여 종이 관상어로 많은 사랑를 받고 있지요.




 


이렇게 한눈에 펼쳐 보이니 다른 부분을 관찰하기가 용이하고,

바로 다른점을 찾아볼 수 있었답니다.

얼마전 아들이 생명과학 방과후 수업에서 진주린을 받아왔는데,

모양이 아주 작은 복어처럼 배가 공처럼 부풀어 있고,

비늘은 진주 박힌 듯 오돌도톨 하는데,

금붕어를 키우게 된다면? 좋은 점과 생각해볼 점, 나의 결론을 적어보면서

직접 금붕어에 대한 정보를 갖게 되지요.



 



많은 어린이들에 사람을 받아온 구피,

번식력도 강하기에 많이들 기르게 되는데요.


구피를 키우게 된다면 어떤 것들이 필요할까요?


 


 

 

너무 쉽게 잘 자라주는 구피는

동갈치목 송사릿과의 담수어로

​수온만 잘 맞으면 잘 자라 준답니다.


아이들이 너무 잘알고 있는 구피

친구집에 놀러갔다 오면 종이컵에 반가운 구피를 가득 들고,

구피 키우고 싶다던 아들,


 

 


 

구피에 특징은  꼬리지느러미에 모양에 따라 분류할 수 있는데,

핀 테일, 라운드 테이 들 다양한 지느러미를 가지고 있네요.

 

 

반려가족 후보 중,

디스커스, 키싱구라미, 코리도라스, 초록복어, 흔동가리, 불루탱 등도 소개되어 있답니다.

이름으로 완전 처음 들어본 물고기도,

조금은 익숙한 이름도 소개되어 있는데,

키싱구마리는 엄마도 좋아하던 물고기랍니다.



이름을 한 번 들으면 쉬이 잊혀지지 않는 키싱구라미는

은빛을 띤 옅은 분홍색으로 원산지는 동남아시아로,

이 물고기는 뽀뽀를 하는 물고기로 유명하답니다.

하지만, 우리가 보기에는 뽀뽀를 하고 있는 듯 하지만, 물고기들은 입술을 대고 싸우는 중이라는 사실이지요.


 



한번쯤 키워보고 싶어서

더욱 자세히 배워보게 되는데,

번식이 어려운 편이며, 예전에 비해 키우는 사람들이 많이 줄어들었다고 하네요.

단순히 뽀뽀하는 모습처럼 보이는게 신기해서 관심이 갔던 것이 사실,

물고기에 특징이 별로 없어서 관심대상에서 빠지게 된 것일 수 도 있는 것 같아요.


물고기에 대해서 자세히 알지 못했던 지난날,

물고기에 특징과 특성 등을 자세하게 배우고 나니

물고기를 직접 키우고 싶다는 충동은 줄어들었지만,

책임감이 매우 크다는 생각에

한 번 더 망설여지게 되는 것 같아요.

물고기를 키우는 관심에서 물고기들에 특징과 특성에 더 관심을 갖게 된 계기를 만들어 준 책으로

물고기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만족하게 되면서,

물고기에 대해서 배워나가는 시간이 사실 더 소중하게 여겨지게 되었답니다.


처음과 다르게 반려물고긱에 대한 정보를 하나 둘 배워나가면서,

돌보는 과정이 매우 어렵고,

병들어 도움을 줄 수 없는 두려움이 커져서

직접 키우고 싶은 마음이 줄어들게 되었다는 아들에 말에,

역시 배움은 소중하다는 걸 다시금 느끼게 되었답니다..


반려물고기에 대한 정보를 글과 그림으로 함께 만나서 더욱 쉽게 이해하면서,

유익한 시간이 되어주었던 책으로

많은 아이들도 관심갖고 보면 좋을 것 같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