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을 넘은 아이 - 제25회 황금도깨비상 수상작 일공일삼 51
김정민 지음, 이영환 그림 / 비룡소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담을 넘은 아이

 

 

문이 막히면 담을 넘으면 되지 않습니까?

차별과 관습을 뛰어넘어 힘차게 나아가는 여군자, 푸실!

 

    

2019년 제25회 황금도깨비상 수상작, 김정민의 장편동화 <담을 넘은 아이>

​조선시대에 차별과 관습을 느낄 수 있으며, 

​ 여자라서 더욱 고감하는 부분이지만, 

 더욱 슬퍼지는 지금 현재에서도 차별은 사라지지 않고, 조금 다르게 계속 되어진다는 점이 아쉽다.


책에 표지에 등장한 푸실이

대조적인 부분을 보여주고 있는데,

푸실이의 손에는 책 한 권이 들여져 있다

책을 꼭 꺄안고 비장한 모습,

여린 아기를 안고 어디론가 빠르게 뛰어가는 모습.


조선시대에 어려운 상황에서 푸실이의 어머니는

대감님댁 젖어미로 팔려가듯 떠나게 된다.

​과거 우리 역사에 유모의 사연을 듣게 된 걸까?

엄마의 젖을 빼앗긴 아기의 모습도 눈여겨 보게 된다.


 

 

 

조선시대에 가난한 집에 맏딸로 태어난 푸실이는

​그 시대에 살았던 여인네들의 모습이 담겨져 있다.

제대로 된 이름도 갖지 못했고,

제대로 교육도 받지 못했기에,

남성들에게는 차별을 당하고 살아야 했다.

가난한 집에 맏딸인 푸실이는 하루 세 끼도 제대로 떼우지 못하는

종일 동동거리며  산으로 , 들로 나물을 캐러 다닌다.

그러던 어느 날 나물을 캐러 간 산에서 우연히 줍게 된 한 권의 책

'여군자전'은 푸실이의 삶을 바꾸게 해준다

어머니는 부잣집 젖유모로 간 후라

어린 갓난 아기 동생을 안고, 업고 젖동냥을 다니면서

아버지에게 모진 수모를 당하는 푸실이

자신이 가지고 있던 단 한 권의 책 '여군자전'에서 읽었던 것들을 계속해서 생각하며

자신이 앞으로 어찌 살아야 할지 알아가게 된다.

 

조선시대에 여성으로 태어나 막혀있는 문이 많았기에

부잣집에 아씨에게 푸실이는 문이 막혔다면 담을 넘으면 되지 않냐고 이야기 하는데,

여성의 인권, 차별없는 세상, 성차별과 성역할의 모순에 대한 이야기를 자주 접하게 되는데,

최근에 보던 책들도 차별에 대한 이야기로

앞으로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를 알려주고 있는데

​그당시 여성이 살아가던 모습이 힘겨웠던 이야기만 담고 있었다면 어린이들에게 소개되지 않았을 것이다.

힘든 환경 속에서도 굴하지 않았기에,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고민하고,,


문이 막혀 있으면 담을 넘어 가겠다고 이야기하는 푸실이의 말에

공감을 하면서 읽고 난 후에 여운처럼 앞으로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야할지를

깊은 생각에 빠져들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작가님의 말처럼 모든 사람들이 세상의 고통에 귀 기울이고,

마음 모아 함께 나아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책을 펴냈기에

우리 아이들도 이 부분에서는  생각을 같이 하게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