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명예 회복 내친구 작은거인 60
박현숙 지음, 이갑규 그림 / 국민서관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민서관 도서는 아이들이 너무나 기다리게 되는 책이랍니다.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도,

 삽화에 대한 기대감까지 책읽기 시간이 너무 즐거워요.



 


첫 표지부터 궁금증 유발!!


겉모습이 너무나도 똑같은 쌍둥이 형제에 행동이 궁금해진다는 아들이네요.

국민서관 <쌍둥이 명예회복> 초등 저학년 어린이들이 더욱 좋아하게 될 책이네요.



같은 아파트에 이사오게 된 소희를 보게 된 쌍둥이 형제, 얼이와 황이는 어쩔줄 몰라하는데,

떡을 들고 온 소희가 너무 예뻐

얼이와 황이는 소희와 친해지고 싶어 인사를 나누게 되지요.

소희와 친해지기 위해서는 강아지와 친해져야만 하는 쌍둥이 형제,


황이는 소희집을 찾아가지만,

평상시 강아지를 무서워하던 황이 놀라서 뛰쳐 나오게 된답니다.


소희랑 친하고 싶지만, 강아지랑 친해져야만 하다니

얼이는 아랫집 아주머니를 찾아가 강아지와 친해지기 위한 방법도 물어보는데,

강아지 훈련중이던 아주머니는 강아지 간식을 줘야하기에 대화를 할 수 없다고 문을 닫아버리죠.

하지만 얼이는 강아지 간식이라는 말에 힌트를 얻고,

산책나온 소희네 강아지에게 간식을 주는데,

소희는 엄청 화가 나 버리게 되네요.




아무때나 간식을 주는 것이 아니기에 구구에 버릇이 나빠진다는 말을 남기는데,

얼이는 소이가 화내는 이유를 알지 못하죠.



 


얼이는 황이가 소희랑 함께 있는 걸 보고,

황이는 절 대 못하겠다 생각하면서,

구구에  머리도 마구 만지고, 귀도 잡아당기고 예뻐했는데,



 

놀란 구구는 얼이에게 달려들었죠.

다행히 물리지는 않았지만, 놀래서 주저앉고 울고 말았답니다.


 


이 사건은 하루 아침에 인터넷 기사로 개가 또  사람을 물다!  라는 제목으로

울고있는 얼의 모습이었죠.



이 번 일로 아파트 내 강아지를 키우지 못살게 하자는 말들이 나오고,

그 사건에 중심엔 소희네가 있었답니다.


반장 아줌마는 이 기회에 개 키우지 않는 아파트를 만들자고 하는데,

동네 사람들의 찬반 의견은?


 


얼이가 강아지를 놀라게 하지 않았더라면 이런 일도 생기지 않았을텐데,

 이런 경우를 경험해본 친구들도 있을까요?


황이와 얼이는 기사를 쓴 기자를 만나게 되고,

황이는 자신이 쌍둥이라는 이유로 얼이의 행동이 자신인줄 알고 있다고,

물린 것도 아닌데 물린 것이라 기사를 쓴 것에 대한

쌍둥이에 명예회복을 요구하게 되지요.


또한, 구구와 소희의 명예획복을 회복시켜줄 것을 요구하는데,


순식간에 퍼져버리게 된 인터넷 정보에 대한 생각을 해보게 되는데요.

빠르고, 정확할 때가 많지만,

인터넷에 정보로 인해서 피혜를 입는 경우가 있음을 배우게 된답니다.

소희의 강아지에 대한 반려견에 대한 펫티켓을 알려주는 스토리로

건강한 생활을 위한 반려견 돌보는 규칙이 있었기에

예쁘다고 허락도 안받고 간식을 주는 행동은 잘못된 행동이지요.

반려견을 돌보는 펫티켓에 대해서도 다시금 확인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답니다.


반려동물은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면서

 사람들에게 행복과 위로를 주게 되는데, 

공공시설에서에 동물과 함께 할때에는

동물에 대한 펫티켓도 꼭 알아두어야 겠지요.

2018년 부터 초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반려동물을 만났을 때 행동들도 잘 알려주고 있답니다.


아무리 사랑스러운 반려동물이라도 상대에겐 공포의 대상이 될 수 있기에

사고가 발생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펫티켓은 반드시 지켜져야합니다.

 

책 부분중에서..





산책을 나갔다가 반려견과 함께 산책을 나온 분들을 종종 만나게 되는데,

목줄을 하지 않고 나오신분들도 계시더라구요.

나의 행복을 위해서 이웃을 불행하게 만드는 일은 정말 안되겠지요.

이 책을 통해서 반려동물을 돌보는 마음도, 이웃을 배려해야 겠다는 마음도 다시금 생각해 보면서

재미잇게 만나보게 된 책이었답니다.

“나는 그 집 개가 내 옆을 지나가며 쓰윽 쳐다보면 무섭더라.

그런데 물지 않는 개라면서 목줄도 제대로 매지 않고 다니니 원. 거기다가 똥을 싸면 그냥 두고 가시지.

내가 몇 번 똥은 주인이 치워야 한다고 말씀드렸더니 거름이 된다고 그냥 두라고 하시더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