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씨름왕의 비밀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12
신채연 지음, 윤태규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12  팔씨름왕의 비밀


아들이 유치원에 다닐때

친구들과 장기자랑을 할 때, 기억이 난다.

아빠와 함께라는 시간에 아빠와 아들이 팔씨름 자랑을 했던 우리가족!

친구들이 너무나 재미있게 참여했던 추억을 떠올리며,

책을 읽게 되었다.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 '팔씨름왕의 비밀'

책표지에 등장하는 소년에 팔에 알통이 뽈록 튀어 나와있는데,​

알통만 봐도 팔씨름을 굉장히 잘 할 것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든다.

그런데 뒤에 친구들은 구경만 하고 있는 모습에서 알통을 부러워하는 모습이 담겨진 듯.

궁금증을 만들어준다..


표지만으로도 책 속 이야기 빨리 만나보고 싶은 충동이 들게하는 책.

빨리 책 속으로 들어가보자..

 

그림책 보다도 더 재미있는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 112번째

<팔씨름 왕의 비밀>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에 또다른 매력은?

좋은책어린이 홈피에서 무료 다운을 받아 활용할 수 있는

독후활동지로 책을 더욱 다양하게 생각해보고,

서로에 생각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점.




 


책을 읽기만 한다면 내용도 금방 잊어버리게 되지만,

책을 읽고 자신의 생각을 직접 활동지에 적어가면서,

질문에 답하면서,

또 다른 궁금증을 찾아가면서 상상하며,

동화에 날개를 달아볼 수 있다는 점에서 기다려지는 시간이기도 하다.


독후 활동지에 첫 질문은 책표지에 대한 이야기로 담겨져 있다.

표지만으로 책에 이야기를 짐작해 볼 수 있기에

나름 그림을 더욱 집중하면서 책 속 내용을 상상해 보기도 한다.


아들이 제일 좋아하는 시간이기도 하지만,

다른 책을 접할 때도 그림이 없더라도 제목만으로도 자신에 생각을 꺼낼 수 있기에 고학년 아들도

어른들도 함께 즐거운 시간을 가져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책 속에 등장하고 있는 주인공은 띵호와반점의 아들 신동훈이다,

중식조리사 시험을 앞둔 삼촌과 함께 열심히 반죽을 했더니

팔에 알통이 생겨버렸다.



 



얼마나 열심히 반죽을 했기에,

열심히 반죽하는 모습이 왜 이리도 구여운지


아들이 엄마에게 칼국수 반죽을 도와준다며, 열심히 반죽했던 생각을 떠올리며,

그때도 내 팔뚝에 알통이 생겼을 것 같다는 아들,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 삽화만으로도 충분히 즐거움을 찾게 된다.

삼촌을 도와준 동훈이에게 삼촌의 선물하나!

가방 안쪽 주머니에 초코가루

동훈이는 초코가루를 넣은 우유를 마시며, 달콤하게 즐거움을 찾게 되는데,


학교에서 팔씨름 대회에 우승한 현태가 자신을 상대할 사람이 없냐며 소란을 피우는통에

동훈이는 현태와의 팔씨름을 지원하게 된다.

초코가루를 넣은 우유를 한꺼번에 쭈욱 들이키고는 자신감에 나섰지만,

후회가 밀려오기 시작.


동훈이는 마음속으로 기합을 넣으며, 밀가루 반죽을 생각하면서

힘을 주어 현태의 손을 넘겨주게 된다.



 



친구들도 놀라운 얼굴로.

동훈이가 이겼다! 라고 외치며,

동훈이는 어깨가 으쓱해지게 된다.

동훈이는 덩치도 땅콩처럼 쪼그맣지만,

팔씨름에서 스무 명도 넘게 이겼다는 사실,



 



너무나 놀라운 결과지만,

동훈이는 팔씨름왕이 된다.


동훈이는 팔씨름 상대방과 마주앉기 전에 초코가룰 우유에 타 먹곤 했는데,

그렇기에 초코가루와 동훈이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가 된 것이다.


하지만, 안타까운 사실은 늘 초코가루가 있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문방구에 초코가루를 사러 간 동훈이는

초코가루는 없고, 초코 빨대가 있다는 말에

같은 초코니까 상관없겠지 하고, 초코빨대로 꽃아 우유를 마신 동훈이


방방군이랑 팔씨름을 하게 된 동훈이는 어떻게 되었을지 궁금하죠?


초코가루와 초코빨대 같은 초코니까요!


주말에 중식조리사 시험을 준비하던 삼촌

그만 손톱을 깍는 걸 잊어버린 것이다.

우리는 꼭 해야만 하는 몇가지가 있다는 걸 알게 되는데,

시험을 보러가는 날, 미역국을 먹지 않기,

시험을 앞두고 머리를 자르지 않기

징크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게 되는데,


운동선수들이 특히나 징크스를 많이 따진다고 한다.

불안함을 조금이라도 줄이고 싶어서일까?


동훈이에 경우를 보면,

초코가루를 넣은 우유를 먹어서 자신감에 팔씨름 왕이 되었다는데,

삼촌과 밀가루 반죽을 한 덕분에 자신의 팔에 힘이 생긴 것으로

생각만으로 자신의 행동을 판단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는 점이다.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서 결과를 받아들이는 것이 달라지기에

동훈이처럼  자신에 힘으로 팔씨름을 이길 수 있었던 결과에,

초코가루에 의지하면서 결과에 책임지지 않으려 했던 것을 생각해 보게 된다.


학교생활을 하면서 자신이 잘 못하는 부분에 있어서

노력하면서, 실력을 키우려 하지 않고,

핑계를 찾았던 아들에 지난 시간들을 이야기 하면서 공감하게 되는 부분이다.


운동회와 각반 장기자랑을 하는 날에

모두가 참여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주는 행사이지만,

원하지 않은 랩을 하게 된 아들이 랩을 열심히 연습하려 하지 않고,

자신이 원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핑계만 대고 있는데,

이 책을 읽고 나서 자신을 반성하며, 몇 번이나 반복해서 불러보고 가사를 외울정도로 연습한 후

무대에 올랐던 아들,

자신이 원하는 결과는 아니더라도 뿌듯하다는 말을 남긴것이다.


운동 선수들도 자신이 원하는 만큼에 연습을 했다면, 결과에도 만족하게 될 것이다.

징크스 무시할 수는 없지만, 비중이 작아질 수 는 있다.


삼촌에 경우를 보더라도,

손톱을 깎지 않아 손톱에 대한 옛이야기를 통해 불안감이 높아질 수 있지만,


늘상 하던 행동들에 대해서 꼭 해야만 했는지 다시금 생각해 보면서

비슷한 경험을 떠올리며, 자신에 이야기를 꺼내 놓는 시간이 너무 재미있던 아들과의 시간


 



 



 


함께 책을 읽으면서 독후활동지를 통해서 책 속에 내용을 다시금 떠올려 보면서

내가 동훈이였다면? 하는 생각을 나눠보며 즐거운 시간을 갖게 되었다.


 


나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아가면서

책 속에 인물이 되어보며, 또 다른 이야기를 찾아보면서

나도 작가가 되어보는 듯한 시간도 즐겁다고 말하는 아이들과의 시간

책을 읽으며 더욱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초등아이들에게 맘을 이해하면서 학교생활에 있어서 힘들었던 부분들도 꺼내 놓으며,

서로 다름을 인정할 수 있는 시간도 보내고,

엄마와 아빠에 징크스도 알아갈 수 있는 시간으로

5월을 맞아 가정의 달 우리 가족에 소중함을 더욱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