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스범스 34 - 머리 없는 유령 구스범스 34
R. L. 스타인 지음, 더미 그림, 김선희 옮김 / 고릴라박스(비룡소)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스범스 시리즈로 벌써 34번째 이야기가 새로 나왔다는 소식에

기대감에 얼른 보게 되는 책 이번에는 더 오싹할 것 같은

머리 없는 유령에 대한 이야기가 소개되고 있네요.



 

구스범스 시리즈 책을 읽으면서도 감탄하면서

더욱 등골이 오싹한 느낌이 들어요.


너무 공포스러운 이야기는 아이들에게 권하지 않는 공포소설에 부담스러운 엄마지만,

아들이 너무 좋아하는 공포소설이라서 엄마가 먼저 읽어보게 되었는데,

읽는 내내 움직임이 없이 읽어내려 가게 되더라구요.



 

구스범스 시리즈 아이들이 공포소설에 빠져드는 이유가 있다라는 걸 경험한 엄마랍니다.









 

공포스러운 이야기

머리 없는 유령이라니 할로윈 노링를 즐기는 스테파니와 두에인은 마을에서 유명한 관광지로

유령이 나오는 힐 하우스에 가게 되네요.


오토 아저씨와 에드나 아주머니의 설명도 듣게 되네요.

힐하우스에는 저택을 처음 지은 선장유령과

머리 없는 앤드류 유령이 살고 있네요.


앤드류의 가족은 불행한 죽음을 맞으면서도

유령의 집이 되었다는 힐 하우스에서는

유령이 출몰한다며 관광지가 되어버렸네요.


 

전설 속의 앤드류 유령의 머리를 찾기 위해서

힐 하우스에 몰래 숨어드는데,

같이 저택을 들어온 세스와 함께 제한구역까지 들어가서 진짜 선장 유령을 만나게 된답니다.


힐 하우스는 3개월 전 부터 영업을 하지 않게 되었고,

머리 없는 유령을 읽고 난 후

주변이 더욱 오싹해진다는 아들


 

정말 책을 읽는 중간에도 등이 오싹해지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책을 읽는 내내는 책에 빠져 공포감이 덜 할 수 있지만,

책을 읽고 난 후 공포가 더욱 상상으로 이어져 오싹함이 더하게 되네요.


책을 읽는 동안에는 공포스러워도 다음 이야기에 궁금함이 더 높아서

빨리 궁금증을 해결하고 싶은 마음에 단숨에 읽어내려 가게 되었는데요.


구스범스 시리즈를 찾는 아이들에 마음이 이렇지 않나 싶어요.

해리포터에 이은 전 세계 베스트셀러 2위에 오를 만큼

아이들에게 인기도서로 초등 저학년 부터 초등 고학년에 이르기까지

책을 좋아하는 아이들도, 공포소설에 관심있는 아이들이라면 더욱

이 책을 만나보고 싶을 것 같아요.



 

책에 다음에 다음 이야기도 알려주고 있기에 기대감을 높여주고 있는데요.

가면의 복수2

아마도 전에 나왔던 내용이라 더 기다려진다는 아들

아이들에 기대감을 알고 다음 이야기에 일부분을 보여주며,

손꼽아 기다리게 해주는 구스범스 시리즈

책 읽기에 흥미가 없는 아이들이라도

책 읽기에 부담감을 내려 놓을 수 있는 책이랍니다.


한 번 보고 두 번째 읽게 되는 구스범스 시리즈 34번째 이야기

머리 없는 유령으로 재미있는 시간을 갖게 되었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