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 후 사냥꾼 살림 5.6학년 창작 동화 21
김선희 지음, 박현주 그림 / 살림어린이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겨울방학이라 더욱 독서를 많이 해야지 다짐한 아들

다행인지 기다리는 눈은 안내리고, 미세먼지로 가득해

실내활동을 더 많이 했던 겨울이라

독서에 힘쓰게 되네요.

이번에 만나본 책은 살림어린이 도서로 5,6학년 창장동화 시리즈 <방과 후 사냥꾼>

만나보았는데요.. 책 제목부터 남다른 것 같아요.


 



겨울방학이라 더욱 실내에서 핸드폰으로 다양한 즐길거리 중인 아들.

게임도 더 많은 시간을 하게되네요.

하지만 <방과 후 사냥꾼> 책을 접하고 나면 좀 달라지지 않을까 기대가 되네요.

인터넷에 너무나도 익숙해진 현재에서

우리 아이들 또한 피해가지 못하고 더욱 즐기고 있는 인터넷 게임이지요.

책 속 주인공 강지오를 만나볼까요?


 

 


선생님에 아들이라서 주위에 시선이 남다르죠.

그런 지오에게 자유로운 공간을 선물해준 컴퓨터 게임.

지오는 스트레스를 게임으로 풀려고 했고,

그러다 보니 지오는 현실에서는 모범생이었지만,

가상 게임에 세계에서는 사냥꾼인 마황이 되어버렸네요.

두 세계를 오가는 지오를 만난 아들,

자신에 모습과 비슷하다 여겼는지 더 깊게 빠져들어 갑니다.

게임 속에서에 지오는 자신을 답답하게 하는 억압을 파괴 욕구로 보여주고 있는데,

아들도 자신에 빡빡한 스케쥴에 자유시간이 줄어들게 되면,

더욱 게임에 몰입하게 된다고 하면서,

더 강한 게임을 찾게 된다고 말하곤 하네요.

지오 엄마가 주신 비싼 한약도 먹는 척하고, 변기에 쏟아 버리는 지오에 행동에서

앞에서는 모범생처럼 온순하고 착한 아들이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는 다른 모습을 보이는 지오 우리 아이들에 모습이 살짝 엿보이게 된답니다.

우리에 아이들이 지금 힘들다고 직접 말하고,

어떻게 하면 좀 더 행복해질 수 있을지 서로 마음으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면,

아이들이 게임에서 스트레스를 풀려고 하지 않을 거라는 생각을 해보게 되면서

아이들의 행동에 좀 더 관심갖고, 억압하거나 부담주지 않는 부모가 되어야 겟다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요즘 더 힘들어 할 수 있는 아이들

겨울방학이라고 겨울 특강까지 들어가면서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기에,

겨울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이 줄어들었다는 생각에 안타까운 마음이 드네요.

학창시절 나도 부모에게 힘들다 말 못하고, 더 힘들어 했던 시간들을 떠올리면서

더 많은 소통에 시간을 가져봐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지오가 너구리를 통해서 자신을 찾아가는 모습에 박수를 치면서,

아이들이 인터넷에 의존하지 말고, 부모에게 의지해 주기를 기대하면서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가져야 한다는 작가님에 의도로 알고 함께 책을 읽으며,

반성하는 시간도 가져보게 되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