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이당 대(vs) 구워뜨 - 골목 맛집 사수 대작전 상상의집 중학년 생각읽기
강효미 지음, 박정섭 그림 / 상상의집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상상의집 도서로 만나본 초등 중학년 생각읽기 책

제목부터 남다른 느낌에 책으로 내용이 무척이나 궁금해지는 책이랍니다.

< 빵이당 VS 구워뜨>

 

 

책 표지에 나타나듯 골목에 맛집

TV 프로에도 있지만, 골목에 상권이 얼마나 중요한지

골목에 맛집 하나만 있어도 골목에 사람들이 많아져 다른 상점에도 큰 영향을 준다는 사실.

이 책에서는 골목 상권을 위협하는 구워뜨의 우주적 갑질 횡포의 이야기랍니다.

캐릭터에 소개 부분인데 너무 재미있는 그림에 깜짝 놀랐네요.

제목도 흥미로운데 그림들도 너무나 재미있게 표현되어 있다는 점,

하지만 내용은 결코 가볍지만은 않더라구요.

요즘 사회를 잘 보여주고 있는 내용으로 아이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알려주고 있다는 점

그래서 더 많이 보여주고 싶은 책이랍니다.

 

40년 동안 단팥빵을 만들어온 우봉이네 가게 길 건에 '구워뜨'라는 빵집이 들어오면서

엄청난 타격을 입게 되네요..

 

구워뜨가 생기기 전에는 동네 사람들은 우봉이네 단팥빵 맛이 최고라 말했지만,

구워뜨의 다양한 맛을 가진 단팥빵과 단팥빵 빙수 는 특별한 메뉴이기에 따라하기도 힘들었지요.

동네 사장님들은 모두가 걱정을 했고,

우봉이네 빵가게 뿐만 아니라, 은하수 분식. 명보 닭집도 새

로 생긴 가게로 장사가 안되기 시작하네요.

상인들은 모두 모여 대책을 세우려 했지만, 쉽지 않았지요.

새로운 가게로 사람들은 호기심에도 한 번은 가보고,

색다른 것을 찾게 되는 것 같아요.

덕보 떡집에 아저씨는 장사가 안되자 화병으로 돌아가시게 되었지요.

놀라운 점은 새로운 가게를 오픈하는 사람들은 다른 세상의 사람들이라는 말을 듣게 되는데,

이 사실을 조사하던 형은 어느 순간 사라지게 되고, 미래에서 온 사람들에 소행임을 알게 되네요.

오도독의 비밀은 무엇이었을까요?

미래에서 온 친구로 미래에도 가난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검은 마을이라는 동네가 있었고,

로봇이 거의 다 알아서 해주어 노동자가 필요 없어졌기에

검은 마을에 미련이 없던 오도독 아빠도 이민 시험에 합격해서 우봉이가 살고 있던 시대로 이사올 수 있게 된 것이죠.

하지만 미래의 사람이라는 것을 들키게 되면

강제 소환 되기에 우봉이가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될까봐 걱정했답니다..

                     

우봉이는 오도독의 비밀을 알기 위해서 냉장고를 통해 미래로 들어가게 되는데요.

우봉이가 실종된 것이라 생각한 우봉이 아버지는 우봉이를 찾아다니게 되고,

오도독은 자신의 아버지가 우봉이를 어떻게 한 건 아닐지 걱정을 하게 된답니다.

우봉이를 찾으러 냉장고를 통해 타임 비즈니스 회사로 들어가게 되고,

우봉이는 자신과 아버지를 과거로 보내달라고 하는데,

요즘 우리나라에 상가가 밀집되어 있는 곳들을 보면 이와 같은 현상을 이해하게 되네요.

조금만 잘되는 장사가 있다면 서로 하려고 이곳 저곳에 새로운 가게가 생겨나고,

좀 더 나은 가게들이 장사가 잘될 수 밖에 없으니 동종업종간에 전쟁이 되는 것 같아요.

더구나 대기업들이 침투하면 기존 상권 더욱 위협바덱 된답니다..

작은 상가들이 잘되던 동네에 대형마트가 쇼핑몰이 입점하면 사람들은 거대한 쇼핑몰을 찾게 되니깐요.

우리 아이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우봉이와 오도독처럼 각자에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삶이

필요하고 어려움을 겪더라도 이겨낼 수 있는 나만에 방법을 찾아야 할 때가 아닌가 합니다..

​어렵게 생각하면 어려울 수 있는 내용이지만, 아이들이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좀 더 우리사회를 바라볼 수 있는 관심과 사랑을 가져보게 되는 책이였답니다.

책을 보고나서는 경제 뉴스도 열심히 시청하면서, 함께 참여하려는 의지가 보여지는

아들, 이젠 함께 이야기를 하면서 뉴스 시청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