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따끔따끔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09
정진 지음, 최미란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 마음이 따끔따끔

좋은책 어린이 저학년 문고로 만나본 우리 아이들에 일상
깊이 들여다 볼 수 있어 관심있게 보게 되는 책이다.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

그림책에 이어서 더욱 삽화가 재미있고,

글밥이 많지 않아, 더욱 아이들 즐겨볼 수 있는 책으로

더욱 보고싶어지는 책으로 인기있는 책이다.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09번째로 만나본

<마음이 따끔따끔>​


아이들이 학교에서 어떤 일과를 보냈을지 엄마는 너무나도 궁금하지만,
CCTV 가 없는 한 알 수 없다.
아이들에 입에서 나오는 말을 그대로 믿고 기대보게 된다.


우리 아이에 일이 될 수 도 있는 이야기
​표지만 봐도 미리보기가 되는 듯한 느낌이 든다.


두 아이에 표정만으로도 서로 모르는 사이도 아닌데..

어딘지 모르게 어색한 느낌.. 이 느낌이 무엇일지 궁금해지는 책.



이 책에 주인공인 호정이는 열심히 오늘도 알림장을 쓴다.


그런데 헉~

호정이는 선생님과는 다르게 알림장을 쓰고 있다.

​맞다.. 호정이는 엄청나게 너무 다르게, 과장을 한 것이다.

그래서인가..

호정이에 엄마는 호정이에 알림장을 사실 그대로 믿지 않는다..

 


거짓말도 많고, 과장도 있기에 진짜인지 여러번 물어보면서 진실에 가까이 가는 것 같다.


정말 천연덕스럽게 하는 거짓말,

여러번 반복해서 물어봐야 진실이 나올 수 있어
호정이에 별명은 낮도깨비다.

 


그런 반면에 호정이에 절친인 원이는
친구들에게 고운 말을 쓰고, 여자 친구들에겐 양보도 잘하는 신사다운 아이라
별명 또한 영국신사다.

 



 


원이는 부모님이 약국을 하고,
호정이는 맞은편에 편의점을 하고 있다.

이 두 아이의 엄마는 친한편이고, 둘에 사이는 유치원부터 절친이다.


그런데 사건에 시작은 이렇다.
선생님의 추천으로 원이는 입학식날 환영사 낭독을 하게 되었다.
원이는 부담스럽고, 힘든 마음에 하고 싶지 않았는데,
호정이는 원래부터 하고 싶었던 것이다.

원이는 낭독문을 적은 종이를 버리게 되고, 그것을 호정이는 주웠는데....


 

 원이에 거짓말 때문에....
둘 사이는 멀어지게 되었다.
물론 엄마들도 서먹해지게 되었다.

원이에 거짓말 때문에 호정이는 원이에 낭독문을 빼앗아 가는 나쁜 아이, 치사한 아이가 되버렸다.

억울하게 안타까운 상황을 아이들도 읽으면서 자기일처럼 느껴진다고 한다.
학교생활을 하면서 서로에 오해로 힘든 시간을 보낼 수 있는데,
이런 경우에는 서로에 오해를 풀 수 있도록 전후 사정을 잘 살펴봐줄 사람이 필요하다.
물론 이 역할은 선생님이 대부분 해결해 주시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도 있을 것이다.
원이 엄마의 마음도 이해가 되지만,
이 실수가 아이들에겐 엄청난 상처와 아픔으로 남을 수 있기에
꼭 기억해 두어야만 한다는 것이다.

친구간에 우정을 소중히 여기고, 서로에 마음을 이해해 줄 수 있는 관계,
우리 아이들이  성장하는데 꼭 필요한 이야기로 소중한 경험이 되었길 바래본다.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는 독후활동으로 책에 내용을 더 깊이 이해하면서
책을 읽는 즐거움을 몇 배 더 높일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볼 수 있는 독후자료를 다운 받아 사용할 수 있다.
꼭 오래 기억할 수 있는 시간
책을 통해 나도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