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딴 집 외딴 다락방에서 동화는 내친구 38
필리파 피어스 지음, 햇살과나무꾼 옮김 / 논장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논장도서로 동화는 내친구 38 도서로
<외딴 집 외딴 다락방에서> 금세기 최고 어린이 문학가로 꼽히는
필리파 피어스의 특별한 유년 동화

어린이들도 너무나 좋아하게 될 책으로
 


작가님에 글 한줄이 그냥 넘기면서 읽으면 안되는 책이네요.

애마는 부모님과 남동생 조와 함께 바닷가에 있는이모 할머니 댁에서
사흘밤을 묵기로 했어요.

 

 

그런데 방이 모라자네요.


애마는 꼭대기에 있는 다락방에서 
조는 아래층에 있는 간이 침대에서 자기로 했지요.
엄마랑 아빠는 이층의 빈방에서.
이모 할머니는 다락방은 애니가 쓰던 방이라고 말하고,
애니가 보고 싶다고 자꾸 애니 이야기를 하게 되네요.

동생은 애마 방에서 유령이 나온다고 겁을 주게 되는데,
이모 할머니는 애마가 잠들기 전에 또 애니 이야기를 하지요.

 

 

그날 밤 애마는 맨 먼저 잠을 자러 갔고,
창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깨지만,나뭇가지였다는 것을 알게 된답니다.

다음날 밤 애마는 어젯밤 일이 떠올랐고,
누군가 자기를 쳐다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답니다.
화장대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도 놀란 애마
누군가 말없이 지켜보고 있다는 느낌이 떠나질 않았어요.
사흘째 밤에야 애마는 그동안 자기를 쳐다보았던 것이 고양이란 걸 알게 된답니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건 이모 할머니 댁에는 고양이가 없다는 거에요.
책을 열심히 한글자도 빼놓지 않고, 열심히 읽는 아들
처음에 혼자 방에서 잠들때가 떠오른다고 하면서 재미있게 읽었다고 합니다.
 책에서 외딴 장소에서 낯설고 다락방에 유령이 등장하게 될까봐 으스스한 느낌에,
공포감을 주면서 무언가 공포스러운 것이 등장하게 되지나 않을까 기대했다는 아들.
어둠 속에 고양이라 너무 시시하다고 하네요.
아이들은 혼자만에 공간에서 그 분위기만으로도 충분히 공포스러울 것 같아요.
작가님에 책 너무나도 재미있으면서,
책에 한줄한줄이 너무나도 소중하게 느껴지네요.

초등아이들이 부담없이 읽으며, 책을 읽는 즐거움을 느길 수 있을 책으로
컬러감이 없는 삽화에서에 또 다른 매력이 공포감을 UP 시켜주는 것 같아요.

우리 아이들이 잠자리에 들면서 편안함을 느낄 때 작은 행복을 느끼고, 이런 일상들이
얼마나 큰 축복인지를 다시금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